2019/09/20(금) 스승이 없는 세상 2 (508)

 

스승이 없는 세상 2

어제 한 이야기를 이어 오늘은 끝을 내겠다.


그 후 결혼한 그 아들은 신혼 재미에 푹 빠져서 박 첨지가 써준 참을 '인', 그 한 자를 생각해 볼 겨를도 없었다. 어느날 그는 3일 일정으로 출타하게 되었고 자기 아내에게는 수요일에 돌아오겠다고 약속하였다. 그러나 뜻밖에도 일이 빨리 끝나서 이 신혼의 가장은 화요일에 돌아올 수 있게 되었다.

 

아직도 희미한 석양빛이 남아있는 저녁에 집에 도착한 그는 신혼의 아내를 놀래 주려고 안방의 문을 조금만 열고 안을 들여다보니 이게 웬일인가. 이불 밖으로 네 개의 발이  보이는 것이 아닌가. 남자는 방문을 닫고 광으로 달려가 예리한 도끼 한 자루를 들고 나왔다. 그가 본 불륜의 남녀를 한 번에 해치우려고 그길로 사랑방에 들어갔는데 벽에 붙어있는 글자 한 자가 눈에 들어왔다. 참을 '인' 자였다. 단숨에 다 해치우려고 결심했던 남자는 사랑방 한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 새벽이 되기까지 참고 기다렸다.

 

영국 시인 존 밀턴의 말처럼 기다리는 아침은 더디 왔다.’ 드디어 새벽이 되어 젊은 아내의 말소리가 들려왔다. “형부께서 오늘은 돌아오시겠구나.” 이 남자는 심장이 터질 듯이 뛰었다.

 

내 이야기는 하루는 더 해야 끝이 나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145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1129

45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1)이영일

김동길

2019.07.06

822

457

2019/07/06(토) 무지개 비슷한 깃발 (432)

김동길

2019.07.06

1183

456

2019/07/05(금) 손자 망령 날 때까지 (431)

김동길

2019.07.05

1041

455

2019/07/04(목) 무엇이 청춘이고 사랑이던가! (430)

김동길

2019.07.04

1349

454

2019/07/03(수) 보물찾기 (429)

김동길

2019.07.03

996

453

2019/07/02(화) 독재와 민주 (428)

김동길

2019.07.02

1065

452

2019/07/01(월) 사실은 사실대로 (427)

김동길

2019.07.01

1178

451

2019/06/30(일) 이해 못할 축복 VII (426)

김동길

2019.06.30

1030

450

2019/06/29(토) 건강에 이상이 있을 때 (425)

김동길

2019.06.29

1430

44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0)현승종

김동길

2019.06.29

694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