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일) 흉악범의 정체 (699)

 

흉악범의 정체

     옛날 나의 양심자는 불량 자입니다라고 말한 악한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나이 스물다섯의 젊은 놈이 인간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극악의 범죄를 저지르고도 태연하게 서 있는 모습은 그 인간의 정체를 파악할 수 없게 만든다.

     대학까지 졸업한 지식 청년이라는 이놈이 제 머리로 생각해내서 스스로 실천에 옮긴 악마와도 같은 가지가지의 범죄는 보통 사람은 들어도 이해 못할 것들이 많다.

     이 보도를 접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범죄가 어떻게 가능한가. DNA탓인가, 아니면 환경 때문인가. ‘악의 영이 어느 날 이놈의 머릿속으로 스며들은 것일까. 아무리 악질이라도 그럴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지구에 대한 최후의 심판이 떨어진 것 같은 두려운 느낌을 갖게 된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해 생활의 질서가 다 무너져가고 제 정신을 차리기가 어려운 이때 이런 끔찍한 흉악범의 이야기가 우리 마음을 더 우울하게 만든다. 한국에만 있는 일은 아니지만 다른 나라 사람들이 이 사건을 접하고 우리 민족을 잔인한 국민들이라고 단정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감옥에도 물론 갈 것이고 재판도 받을 텐데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앞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오늘 인간과 인간 사이에 마땅히 지켜야 할 엄연한 원칙들이 무너져 가정도 한심해졌고 나라도 어지럽기만 하다. 도덕과 양심이 없으면 사회 속에서 인간은 파멸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84

2020/01/29(수) Kobe Bryant의 죽음 (639)

김동길

2020.01.29

1408

683

2020/01/28(화) 4.15 총선을 생각한다 (638)

김동길

2020.01.28

1503

682

2020/01/27(월) 출범부터 잘못된 문재인 호 (637)

김동길

2020.01.27

1592

681

2020/01/26(일) 종교와 미신 사이 (636)

김동길

2020.01.26

1572

680

2020/01/25(토) 스포츠에게 다시 묻는다 (635)

김동길

2020.01.25

1559

679

2020/01/24(금) Sports란 무엇인가 (634)

김동길

2020.01.24

1576

678

2020/01/23(목) 지구는 왜 몸살을 앓고 있나 (633)

김동길

2020.01.23

1603

677

2020/01/22(수) America First (632)

김동길

2020.01.22

1581

676

2020/01/21(화) 백제의 원한 (631)

김동길

2020.01.21

1599

675

2020/01/20(월) 뭉치면 살고 (630)

김동길

2020.01.20

1807

674

2020/01/19(일) 종교끼리 싸우면 안 된다 (629)

김동길

2020.01.19

2009

673

2020/01/18(토) <그리고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628)

김동길

2020.01.18

1640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