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일) 흉악범의 정체 (699)

 

흉악범의 정체

     옛날 나의 양심자는 불량 자입니다라고 말한 악한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나이 스물다섯의 젊은 놈이 인간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극악의 범죄를 저지르고도 태연하게 서 있는 모습은 그 인간의 정체를 파악할 수 없게 만든다.

     대학까지 졸업한 지식 청년이라는 이놈이 제 머리로 생각해내서 스스로 실천에 옮긴 악마와도 같은 가지가지의 범죄는 보통 사람은 들어도 이해 못할 것들이 많다.

     이 보도를 접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범죄가 어떻게 가능한가. DNA탓인가, 아니면 환경 때문인가. ‘악의 영이 어느 날 이놈의 머릿속으로 스며들은 것일까. 아무리 악질이라도 그럴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지구에 대한 최후의 심판이 떨어진 것 같은 두려운 느낌을 갖게 된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해 생활의 질서가 다 무너져가고 제 정신을 차리기가 어려운 이때 이런 끔찍한 흉악범의 이야기가 우리 마음을 더 우울하게 만든다. 한국에만 있는 일은 아니지만 다른 나라 사람들이 이 사건을 접하고 우리 민족을 잔인한 국민들이라고 단정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감옥에도 물론 갈 것이고 재판도 받을 텐데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앞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오늘 인간과 인간 사이에 마땅히 지켜야 할 엄연한 원칙들이 무너져 가정도 한심해졌고 나라도 어지럽기만 하다. 도덕과 양심이 없으면 사회 속에서 인간은 파멸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96

2020/02/10(월) 바이러스 앞에서는 권력도(651)

김동길

2020.02.10

1396

695

2020/02/09(일) 혜정아, 나를 위해(650)

김동길

2020.02.09

1516

694

2020/02/08(토) 아버지, 어머니 기다리신다(649)

김동길

2020.02.08

1453

693

2020/02/07(금) 공산주의와 증권 시장(648)

김동길

2020.02.07

1370

692

2020/02/06(목) 초도리의 한 여름(647)

김동길

2020.02.06

1396

691

2020/02/05(수) 춥지 않은 겨울(646)

김동길

2020.02.05

1568

690

2020/02/04(화) 한 치 앞은 몰라도(645)

김동길

2020.02.04

1372

689

2020/02/03(월) 봄을 기다리는 마음(644)

김동길

2020.02.03

1405

688

2020/02/02(일) 종교 전쟁은 왜 일어나는가 (643)

김동길

2020.02.02

1404

687

2020/02/01(토) 다시 어린이가 되어 (642)

김동길

2020.02.01

1634

686

2020/01/31(금) 자유와 평등의 충돌 (641)

김동길

2020.01.31

1364

685

2020/01/30(목) 전염병이 중국을 습격했다(640)

김동길

2020.01.30

147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