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일) 흉악범의 정체 (699)

 

흉악범의 정체

     옛날 나의 양심자는 불량 자입니다라고 말한 악한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나이 스물다섯의 젊은 놈이 인간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극악의 범죄를 저지르고도 태연하게 서 있는 모습은 그 인간의 정체를 파악할 수 없게 만든다.

     대학까지 졸업한 지식 청년이라는 이놈이 제 머리로 생각해내서 스스로 실천에 옮긴 악마와도 같은 가지가지의 범죄는 보통 사람은 들어도 이해 못할 것들이 많다.

     이 보도를 접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범죄가 어떻게 가능한가. DNA탓인가, 아니면 환경 때문인가. ‘악의 영이 어느 날 이놈의 머릿속으로 스며들은 것일까. 아무리 악질이라도 그럴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지구에 대한 최후의 심판이 떨어진 것 같은 두려운 느낌을 갖게 된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로 인해 생활의 질서가 다 무너져가고 제 정신을 차리기가 어려운 이때 이런 끔찍한 흉악범의 이야기가 우리 마음을 더 우울하게 만든다. 한국에만 있는 일은 아니지만 다른 나라 사람들이 이 사건을 접하고 우리 민족을 잔인한 국민들이라고 단정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감옥에도 물론 갈 것이고 재판도 받을 텐데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앞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오늘 인간과 인간 사이에 마땅히 지켜야 할 엄연한 원칙들이 무너져 가정도 한심해졌고 나라도 어지럽기만 하다. 도덕과 양심이 없으면 사회 속에서 인간은 파멸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32

2020/03/17(화) 정치판의 무식자들 (687)

김동길

2020.03.17

1367

731

2020/03/16(월) 생각이 하나로 뭉쳐야 (686)

김동길

2020.03.16

1285

730

2020/03/15(일) 문태준을 추모함 (685)

김동길

2020.03.15

1283

729

2020/03/14(토) 시간을 생각하며 (684)

김동길

2020.03.14

1413

728

2020/03/13(금) 고통을 피부에 묻히고 (683)

김동길

2020.03.13

1328

727

2020/03/12(목) 봄바람은 부는데 (682)

김동길

2020.03.12

1332

726

2020/03/11(수) 이순신과 리순신 (681)

김동길

2020.03.11

1237

725

2020/03/10(화) 우익만 가지고는 날지 못한다 (680)

김동길

2020.03.10

1267

724

2020/03/09(월) 돈 안드는 정치 (679)

김동길

2020.03.09

1257

723

2020/03/08(일) 144,000(십사만 사천)(678)

김동길

2020.03.08

1386

722

2020/03/07(토) 대형 교회들의 반성 (677)

김동길

2020.03.07

1879

721

2020/03/06(금) 사랑만은 영원하다 (676)

김동길

2020.03.06

134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