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수) 대표적 한국인 (450)

 

대표적 한국인

이나라 5천년 역사에서 한국을 대표할 만한 지도적 인물은 누구일까? 고조선의 단군이 명망있는 지도자라고 하지만 그 정체가 분명치가 않아서 한 뛰어난 인물로 그려보기는  어렵다. 그래서 어떤 사학자는 아직 단군왕검을 신화적 인물로만 간주한다.

 

고구려를 창건한 주몽은 위대한 지도자인 것만은 확실하다. 주몽이 아니었다면 한때 만주땅에 상당한 부분이 고구려의 영토였다는 사실이 믿기 어려운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겠는가? 고려 태조 왕건도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인물이었던 것 같다.

 

통일 신라를 이룩하는 일에 큰 공을 세운 김유신도 한국인들이 많이 칭송하는 영웅 중에 한사람이다. 그러나 이성계를 흠모하는 사람은 많지는 않다. 그가 명나라의 요동을 공략하기 위해 출정했다가 위화도에서 회군해 우왕을 폐위시키고 정권을 장악한 사실이 임금을 섬기는 충신의 결단이라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세종대왕은 만인이 우러러 보는 성군이다. 한글을 창제한 것 뿐만 아니라 그가 남긴 과학적인 업적도 적지 않다. 어느 왕조에서도 그런 군왕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앞서 언급한 인물들은 모두 임금의 자리에 올랐던 유능한 군주들이었다.

 

그러나 한국인이 진정으로 존경하는 지도자는 오로지 이순신 한 사람뿐인 것 같다. 그러므로 오늘의 대통령을 이순신과 비교하는 사람은 한국인을 모욕하는 잘못된 판단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

2019/07/24(수) 대표적 한국인 (450)

김동길

2019.07.24

509

477

2019/07/23(화) 안개 속에 대한민국 (449)

김동길

2019.07.23

764

476

2019/07/22(월) 나라가 망하면 (448)

김동길

2019.07.22

948

475

2019/07/21(일) 생포된 신세 아닌가? (447)

김동길

2019.07.21

924

474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3)박은혜

김동길

2019.07.20

508

473

2019/07/20(토) 세월이 덧없어라 (446)

김동길

2019.07.20

811

472

2019/07/19(금) 무더운 여름날에 (445)

김동길

2019.07.19

1074

471

2019/07/18(목) 제헌절에 생각했다 (444)

김동길

2019.07.18

852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844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861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1029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90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