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수)벌써 가을이 가득한데(891)

 

벌써 가을이 가득한데

    노인은 늘 에너지가 부족하기 때문에 추위를 빨리 느끼는 지도 모른다. 더운 건 그래도 참을 수 있는데 추운 것을 견디기 어려운 것이 노년의 약점이 아니겠는가.

    젊어서 건강을 자랑하던 사람도 나이드니 별 수 없더라. 젊었을 적에는 한번 베개에 귀를 대면 단숨에 자고 아침에 일어났건만 늙어서는 그렇게 긴 잠을 자지 못하고 공연히 눈을 뜨고 이 일 저 일을 생각하는 것뿐만 아니라 누워만 있기 무료하여 노인이 되어 이 책 저 책을 뒤적거리며 조그마한 지식의 조각이라도 주워 담으려 애쓰고 있으니 그 풍경이 처량하다.

    명심보감 권학편에 주희라는 중국의 학자가 내 자신이 살아온 길을 돌이켜보니 어제까지 젊었던 사람이 오늘 갑자기 노인이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젊은이들은 그들의 젊은 날이 영원할 것이라 착각해서는 안 되며 학문을 대성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므로 일분일초도 아껴서 써야 한다.” 라고 젊은이들에게 일러준 바 있다. 그러면서 연못가에 봄풀이 아직 봄인 줄 알고 잠들어 있어서야 되겠는가. 계단 앞 오동나무 잎새에는 벌써 가을 바람이 불지 아니하냐라고 덧붙이고 있다. 될 수 있으면 젊었을 때 부지런히 공부할 일이다.

    잠이 안 오는 모든 노인들은 그 날을 늘 기다리며 내 등불 밝게 켰다가라고 시작되는 찬송가의 1절을 불러 보는 것이 오히려 정신 위생에 유익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013

2020/12/23(수) 그래도 오늘이 살기는 좋다(933)

김동길

2020.12.23

1298

1012

2020/12/22(화)미국이라는 나라(932)

김동길

2020.12.22

1260

1011

2020/12/21(월)구십이자술 47 (나는 실패작이다)

김동길

2020.12.21

1242

1010

2020/12/20(일)사람 팔자 알 수 없다(931)

김동길

2020.12.20

1422

1009

2020/12/19(토)손흥민만 본다(930)

김동길

2020.12.19

1272

1008

2020/12/18(금)기후 변화를 우리 몸으로 느낀다(929)

김동길

2020.12.18

1224

1007

2020/12/17(목)야당의 반성?(928)

김동길

2020.12.17

1338

1006

2020/12/16(수)정치가 점점 잘못 되어 간다 (927)

김동길

2020.12.16

1318

1005

2020/12/15(화)위대한 군주, 알프레드 대왕(926)

김동길

2020.12.15

1236

1004

2020/12/14(월)구십이자술 46 (낯 부끄러운 광고)

김동길

2020.12.14

1264

1003

2020/12/13(일)건강의 비결(925)

김동길

2020.12.13

1373

1002

2020/12/12(토)급하면 돌아가라(924)

김동길

2020.12.12

132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