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일) 사람이 철이 드는 나이(889)

 

사람이 철이 드는 나이

    옛날 사람들이 가장 활발하게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시기가 삼십 대, 사십 대였는데 공자는 나이 삼십에는 자기 입장이 뚜렷한 사람이 되어 홀로 설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옛날의 가족제도의 정상적인 집안에서는 50대가 되면 할아버지가 되는 경우가 많았다. 손자가 있어 할아버지, 할아버지하면 그 남자는 이미 늙은 것이다. 지금 기준으로는 아직 늙지 않았지만 그 시절에는 50대가 노인 행세를 하였다. 60대에 손자나 손녀를 둔 남녀는 꽤 많고 65세가 되면 대개 정년퇴직을 하거나 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앞으로 별로 할 일이 없게 되는 시기다. 그러므로 현대인에게 있어서는 60, 70대를 어떻게 사느냐가 가장 심각한 문제가 된다. 생활의 여유도 있고 시간과 건강의 여력이 있는데 무엇을 하면서 세월을 보낼까 하는 것이 큰 과제이다.

    은퇴하고 나서 여행을 많이 다니는 사람들도 있다. 한창 일할 나이에는 가보지 못하지만 은퇴 후에는 좀 한가해지기 때문에 가보지 못한 땅을 찾아가서 그곳의 문명과 문화를 직접 느끼며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된다.

    팔십이 되기 전에 여행을 하지 않으면 기회가 좀처럼 오지 않는다. 80대에 여행 다니기에는 좀 늦다. 팔다리에 힘이 있어서 산꼭대기까지 무난히 올라갈 수 있어야 제대로 여행을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그러므로 동포여! 코로나를 물리치게 되면 허리에는 전대를 두르고 손에는 지도를 들고 용감하게 여행길에 오르라. 그만한 돈은 젊어서 꼭 벌어놔야 한다. 세끼 밥을 먹기도 어려운데 어찌 감히 여행을 떠날 수 있으리오. 구십 노인의 권고이니 귀담아 듣기를 바란다. 업적을 남기고 갈 생각은 아예 하지도 말라. 남길 만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013

2020/12/23(수) 그래도 오늘이 살기는 좋다(933)

김동길

2020.12.23

1298

1012

2020/12/22(화)미국이라는 나라(932)

김동길

2020.12.22

1260

1011

2020/12/21(월)구십이자술 47 (나는 실패작이다)

김동길

2020.12.21

1242

1010

2020/12/20(일)사람 팔자 알 수 없다(931)

김동길

2020.12.20

1422

1009

2020/12/19(토)손흥민만 본다(930)

김동길

2020.12.19

1272

1008

2020/12/18(금)기후 변화를 우리 몸으로 느낀다(929)

김동길

2020.12.18

1224

1007

2020/12/17(목)야당의 반성?(928)

김동길

2020.12.17

1338

1006

2020/12/16(수)정치가 점점 잘못 되어 간다 (927)

김동길

2020.12.16

1318

1005

2020/12/15(화)위대한 군주, 알프레드 대왕(926)

김동길

2020.12.15

1236

1004

2020/12/14(월)구십이자술 46 (낯 부끄러운 광고)

김동길

2020.12.14

1264

1003

2020/12/13(일)건강의 비결(925)

김동길

2020.12.13

1373

1002

2020/12/12(토)급하면 돌아가라(924)

김동길

2020.12.12

132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