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5 (월)구십이자술 36 (스승이 없다지만)

 

스승이 없다지만

    나는 유치원부터 다녔기 때문에 스승이 매우 많은 사람이다. 일본이 미국과 전쟁하던 이른바 태평양 전쟁 시대에 평양에서 중등교육을 받았는데 그 시절에는 밤낮 근로봉사에 동원이 되었기 때문에 제대로 교육을 받아보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나는 오늘도 나를 가르친 스승들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 최초의 스승은 유치원에서 나를 가르친 권도실 선생님이다. 그 어른이 나를 기억한다고 하셔서 미국에 갔을 때 그곳에서 아드님과 사시는 권도실 선생님을 방문한 적이 있다. 아드님이 세브란스의대를 졸업하고 LA에서 소아과 의사로 오래 일을 했는데 그 아드님 집이 글랜데일(Glendale)에 있어서 찾아가 뵐 수가 있었다.

    상수국민학교 다닐 때 김태훈’, ‘쯔다(일본인)’ ‘한중례선생님 등을 기억한다. 물론 대학에 다니면서부터는 백낙준 박사와 함석헌 선생님이 나의 스승이었지만 이호근, 최재서, 고병려 교수님들 또한 언제나 기억된다. 외솔 최현배 선생님은 직접 배우지는 않았지만 한국 국민 전체의 스승이시기 때문에 할 말이 없다.

    그렇다면 그 많은 스승들 가운데서 몇 분의 이름을 왜 날마다 기억하고 사는가. 그 기억은 사랑을 받은 기억일 뿐이다. 사람의 기억에 남는 것은 사랑밖에 없다. “저 놈이 잘못된 인간이 되면 아주 잘못 되겠지만 크게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가정방문하여 나의 어머님에게 그렇게 말씀드리던 담임선생을 생각한다. 나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그런 말씀을 하셨을 것이리라. 그 말씀 한마디를 나는 한평생 잊어버리지 않고 산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84

2020/11/24(화)빛 좋은 개살구라는 속담(908)

김동길

2020.11.24

1285

983

2020/11/23(월)구십이자술 43(사람과 사람의 인연은)

김동길

2020.11.23

1285

982

2020/11/22(일)65세 이상은(907)

김동길

2020.11.22

1273

981

2020/11/21(토)"죽어도 거짓말은" (906)

김동길

2020.11.21

1279

980

2020/11/20(금)상식 없으면 무식이라 (905)

김동길

2020.11.20

1305

979

2020/11/19(목)Magot Fonteyn(904)

김동길

2020.11.19

1236

978

2020/11/18(수)민주주의의 위기(903)

김동길

2020.11.18

1222

977

2020/11/17(화)7천만의 지지라니(902)

김동길

2020.11.17

1258

976

2020/11/16(월)구십이자술42(가을에 생각나는 사람)

김동길

2020.11.16

1297

975

2020/11/15(일)민주주의란? (901)

김동길

2020.11.15

1277

974

2020/11/14(토)마땅히 항의해야 할 때 (900)

김동길

2020.11.14

1295

973

2020/11/13(금)혼미를 거듭하는 대선(899)

김동길

2020.11.13

122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