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수)정치는없고 이래라 저래라만(861)

 

정치는 없고 이래라 저래라만

    옛날부터 공자, 노자, 장자, 맹자 같은 생각이 깊은 스승들이 있어 사람은 이렇게 살아야 한다든가 정치는 마땅히 이래야 한다든가 하는 바람직한 가르침을 우리에게 준 것이 사실이다. 중국에 태어난 이런 어른들의 생각과 희랍의 여러 철학자들의 생각은 비슷한 것이 많았다.

    이들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정치를 하는 사람은 우선 정직해야 하고 많은 사람들의 유익을 위하여 자기 자신을 희생 시킬 줄 알아야 한다고 일러주고 있다. 희랍의 소크라테스나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도 모두 그런 뜻으로 그 시대의 사람들을 가르쳤고 오늘도 계속 인류를 가르치고 있다.

    나는 한국에 태어났기 때문에 내 몸으로 직접 체험한 것이라곤 한국의 정치밖에는 없다. ‘당쟁이란 말은 우리나라 정치사의 고질인데 자기만이 살아남기 위해 거짓말을 일삼고 반대파는 무찔러 숨도 못 쉬게 하는 것을 자랑으로 여겼던 것 같다.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는 제대로 정치도 발전 못 하고 나라도 발전하지 못 한 게 사실이다.

   늘 문재인 정권을 바라보면서 나는 또 다시 비슷한 느낌을 갖게 된다. 그래도 자유민주주의에 깃발을 내걸고 열심히 뛰던 시절이 있었건만 오늘 이 나라의 정치는 없고 그저 청와대에 앉아 국민을 향해서 이래라 저래라 하는 사람만이 남아 있다. 휴전선 이북의 인민공화국에는 독재자가 있어 모든 일을 혼자서 도맡아하니 정치가 있을 리 없는데 우리도 북한을 따라가는 건가. 그렇다면 앞으로의 정치에는 희망이 없는 것 아닐까 걱정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72

2020/11/12(목)미국이 흔들리는 꼴을(898)

김동길

2020.11.12

1243

971

2020/11/11(수)매우 비열한 사나이(897)

김동길

2020.11.11

1309

970

2020/11/10(화)이러다 미국은 무엇이 되나(896)

김동길

2020.11.10

1269

969

2020/11/09(월)구십이자술 41(가을에 생각나는 노래)

김동길

2020.11.09

1264

968

2020/11/08(일)패배를 받아들이지 못 하는 사람도 있다(895)

김동길

2020.11.08

1320

967

2020/11/07(토)한숨 돌리긴 했지만(894)

김동길

2020.11.07

1410

966

2020/11/06(금)생이지지(893)

김동길

2020.11.06

1331

965

2020/11/05(목)미국은 울쌍이다(892)

김동길

2020.11.05

1316

964

2020/11/04(수)벌써 가을이 가득한데(891)

김동길

2020.11.04

1326

963

2020/11/03(화)정치와 도덕(890)

김동길

2020.11.03

1339

962

2020/11/02(월)구십이자술 40(제임스 랜디의 죽음)

김동길

2020.11.02

1268

961

2020/11/01(일) 사람이 철이 드는 나이(889)

김동길

2020.11.01

138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