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철학자 칸트의 묘비 (856)

 

철학자 칸트의 묘비

    나는 칸트가 묻힌 곳을 찾아가 본 적은 없다. 그러나 그의 묘비에 무슨 말이 적혀 있는지는 널리 알려져 있어서 나도 익히 알고 있다. “생각할 기회가 많으면 많을수록, 그 시간이 길면 길수록 언제나 새로운 감탄과 경외심으로 내 마음을 채우는 두 가지가 있다. 그것은 내 머리 위에 떠 있는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과 내 마음 속에 있는 도덕률이다

    철학자들의 장기는 무엇인가. 평범한 우리들로 하여금 쓸데없는 걱정을 하지 않게 하는 것이다. 임마누엘 칸트처럼 자기를 투시할 수 있다면 그 자체가 엄청난 행복이 아닌가.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이 모든 인생에게 감탄을 주어야 마땅한 거 아닐까.

    그렇다고 증권시장의 지수에 무관심 하라는 말은 아니다. 자본주의 사회에 살아남으려면 증권시세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한 인간의 삶에 가장 큰 관심사라고 하면 인간의 생존 자체가 무슨 큰 의미가 있는가.

    보통의 인간들은 억울한 일을 당하면 원수를 갚을 생각만 하게 되는데 반해 칸트는 자기 마음속에 있는 도덕률을 그토록 존중하고 우러러 본 것이다. 그런 철학자 덕분에 우리들의 인생에는 휴식이 있고 감동이 있는 게 아닌가. 생존경쟁이니 적자생존이니 하는 말들이 다 괴로운 이 시대에 가슴 속 깊이 인간이 지키고 싶어 하는 도덕의 존재를 깨달은 철학자는 얼마나 우리에게 고마운 스승인가. 양심의 소리를 무시하고 어떻게 인간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으랴. 우리는 칸트 같은 철학자에게서 배우고 또 배워야 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72

2020/11/12(목)미국이 흔들리는 꼴을(898)

김동길

2020.11.12

1243

971

2020/11/11(수)매우 비열한 사나이(897)

김동길

2020.11.11

1309

970

2020/11/10(화)이러다 미국은 무엇이 되나(896)

김동길

2020.11.10

1269

969

2020/11/09(월)구십이자술 41(가을에 생각나는 노래)

김동길

2020.11.09

1264

968

2020/11/08(일)패배를 받아들이지 못 하는 사람도 있다(895)

김동길

2020.11.08

1320

967

2020/11/07(토)한숨 돌리긴 했지만(894)

김동길

2020.11.07

1410

966

2020/11/06(금)생이지지(893)

김동길

2020.11.06

1331

965

2020/11/05(목)미국은 울쌍이다(892)

김동길

2020.11.05

1316

964

2020/11/04(수)벌써 가을이 가득한데(891)

김동길

2020.11.04

1326

963

2020/11/03(화)정치와 도덕(890)

김동길

2020.11.03

1339

962

2020/11/02(월)구십이자술 40(제임스 랜디의 죽음)

김동길

2020.11.02

1268

961

2020/11/01(일) 사람이 철이 드는 나이(889)

김동길

2020.11.01

138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