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일)스물일곱의 청춘을 어디에 묻고(853)

 

스물일곱의 청춘을 어디에 묻고

    1970년대 사용하던 내 잡기장을 뒤적이다보니 영어로 옮겨 놓은 글 한 편이 있었는데 오늘 관심이 있어 여기에 옮겨 적는다. 이 기사는 1973416일에 발간된 잡지에 실려 있다.

 

     “Mireiile Negre"(미레이유 네그르)라는 파리 오페라단의 수석 발레리나가 최근에 발레단을 사임하고 몇 달 전에 파리 무용단을 떠나 Carmel(카르멜) 수녀원에서 장애아들을 돕고 있고 그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의 마룻바닥을 닦고 공원에 소풍간 아이들을 돌보아주는 등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에 네그르는 카르멜 수녀원에 들어가기로 결심하였다면서 그의 심경과 결단을 다음과 같이 털어 놓았다. “남들은 내가 명예와 돈을 추구하지 않고 카르멜 수녀가 되었다고 해서 나를 미친 사람으로 여겨요. 그러나 나에게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은 가난한 사람들이 진정 행복한 사람으로 여겨져요. 이들은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들 속에 들어가실 수가 있는 것이죠.”

 

     그때 금발의 미녀 발레리나의 나이는 겨우 스물일곱이었다. 그 기사를 읽고 옮겨 적은 지 47년이 지났다. 스물일곱이던 미인은 오늘 일흔네 살이 되었겠지. 나는 그가 오늘 이 세상에 살아 있는지 하늘나라로 갔는지 알아보려 하지 않을 것이다. 네그르는 이미 영원의 생명을 차지하였고 사실상 죽음이 그에게는 아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 여겨지기 때문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72

2020/11/12(목)미국이 흔들리는 꼴을(898)

김동길

2020.11.12

1243

971

2020/11/11(수)매우 비열한 사나이(897)

김동길

2020.11.11

1309

970

2020/11/10(화)이러다 미국은 무엇이 되나(896)

김동길

2020.11.10

1269

969

2020/11/09(월)구십이자술 41(가을에 생각나는 노래)

김동길

2020.11.09

1264

968

2020/11/08(일)패배를 받아들이지 못 하는 사람도 있다(895)

김동길

2020.11.08

1320

967

2020/11/07(토)한숨 돌리긴 했지만(894)

김동길

2020.11.07

1410

966

2020/11/06(금)생이지지(893)

김동길

2020.11.06

1331

965

2020/11/05(목)미국은 울쌍이다(892)

김동길

2020.11.05

1316

964

2020/11/04(수)벌써 가을이 가득한데(891)

김동길

2020.11.04

1326

963

2020/11/03(화)정치와 도덕(890)

김동길

2020.11.03

1339

962

2020/11/02(월)구십이자술 40(제임스 랜디의 죽음)

김동길

2020.11.02

1268

961

2020/11/01(일) 사람이 철이 드는 나이(889)

김동길

2020.11.01

138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