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9(수) 빌 게이츠의 판단 (825)

 

빌 게이츠의 판단

     어릴 때부터 워낙 머리가 좋은 젊은이로 소문이 났던 빌 게이츠는 미국의 최고학부 중의 하나인 하버드 대학에 입학하였으나 더 배울 것이 없다고 판단하고 중퇴하였다고 들었다. 사업을 크게 일으켜 오늘날 전 세계가 알아주는 갑부가 된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는 돈을 많이 벌었을 뿐 아니라 그 돈을 사회를 위하여 아낌없이 희사하는 자선사업가 이기도 하다.

     동서를 막론하고 지구상의 인구가 모두 코로나19에 시달리는 이 때 그는 이런 말을 한마디 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머지않아, 오늘 우리가 심각하게 겪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못지않은 더 큰 재앙이 인류를 사로잡을 것처럼 보입니다. 그 원인은 기후변화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코로나19가 창궐하는 것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해야 하고 새롭게 우리를 괴롭힐 수 있는 불행한 변고는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온상승 때문에 생기는 천재지변이라고 우려의 말을 하고 있다. 세계도처에서 태풍이 불고 홍수가 나고 끄지 못할 산불이 연달아 일어나는 사실이 인간의 이기심과 편하게만 살려는 호모사피엔스의 천박한 가치관에 원인이 있다는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다.

     게이츠는 또한 이렇게 언급했다. “기후변화 자체는 재앙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코로나19에서 교훈을 얻고 기후 변화에 대해 더 잘 대비하고 접근한다면 우리는 최악의 결과를 피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재 세계적 위기는 다음 위기 때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 지를 가르쳐 주는 것 아닐까요”

     내가 인용한 몇 마디가 그가 한 말을 그대로 전한 것은 아니지만 나를 포함하여 어리석은 민중이 현실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는 통찰력 있는 판단인 것은 사실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16

2020/09/17(목)사람 팔자 알 수 없다(850)

김동길

2020.09.17

1440

915

2020/09/16(수)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849)

김동길

2020.09.16

1308

914

2020/09/15(화) 말 타면 경마 잡히고 싶다(848)

김동길

2020.09.15

1258

913

2020/09/14(월)구십이자술 33 (어느 새벽의 변란)

김동길

2020.09.14

1311

912

2020/09/13(일)골프장의 평등 (847)

김동길

2020.09.13

1367

911

2020/09/12(토) 어쩌다 캘리포니아가 (846)

김동길

2020.09.12

1341

910

2020/09/11(금) 난세에만 살다보니(845)

김동길

2020.09.11

1343

909

2020/09/10 (목) 땅굴 탐사 45년 (844)

김동길

2020.09.10

1286

908

2020/09/09(수)미국의 대선은 어떻게 되나(843)

김동길

2020.09.09

1383

907

2020/09/08(화) 나는 왜 이런 생각을 할까(842)

김동길

2020.09.08

1409

906

2020/09/07(월)구십이자술 32 (대동강은 흐른다 )

김동길

2020.09.07

1260

905

2020/09/06(일) 무한도 모르고 영원도 모르면서 (841)

김동길

2020.09.06

122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