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토) 8.15에 나는 가슴을 친다 (822)

 

8.15에 나는 가슴을 친다

     1945815, 나는 열여덟 살의 젊은이였다. 일본과 연합군 사이에 벌어진 태평양 전쟁 말기라 나는 상급학교에 갈 꿈을 접고 이미 따놓았던 교사 자격증을 가지고 평안남도 한 시골학교에 취임하여 3학년 담임이 되었다. 일본인 교장이 나를 단 위에 세우고 전교생에게 소개해주던 그 날은 4월 초의 찬란한 봄날이었다.

     일본이 엄청난 전쟁을 일으키고 패전에 패전을 거듭하는 어려운 시기에 접어들었음을 그들은 우리 국민에게 알려주지 않고 최후의 승리가 멀지 않았다는 거짓된 선전만 되풀이 하였다. 그러던 일본이 하루아침에 무너져 일본 천황은 연합국에 대하여 무조건 항복을 선언하였고 천지개벽과 맞먹는 엄청난 변화가 생기게 되었다.

     우리는 한반도가 분단된 줄도 모르고 있었다. 소련군 등에 업혀 김일성이 평양에 들어서고 잔인무도한 공산주의를 강행키로 결심한 모양이었는데 북은 기독교를 종교로 가진 사람들은 살 수 없는 땅이 되고 있었다.

     내가 38선을 넘어 서울에 도착했을 때는 6월 중순의 어느 날이었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고 미군이 철수하자마자 1950625일 인민군이 남침을 강행하여 동족상잔의 비극이 이어졌다. 그러나 국군과 유엔군은 인민군은 물론 중공군까지도 물리치고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었다.

     대한민국은 위대한 나라이다. 8.15 때문에 나는 살아 있고 대한민국이 있기 때문에 나는 오늘도 이 땅에 존재하고 있다. 죽는 날까지 대한민국과 자유 민주주의에 대하여 충성을 다하는 것이 내가 간절히 원하는 바이다. 대한민국 만세!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16

2020/09/17(목)사람 팔자 알 수 없다(850)

김동길

2020.09.17

1440

915

2020/09/16(수)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849)

김동길

2020.09.16

1308

914

2020/09/15(화) 말 타면 경마 잡히고 싶다(848)

김동길

2020.09.15

1258

913

2020/09/14(월)구십이자술 33 (어느 새벽의 변란)

김동길

2020.09.14

1311

912

2020/09/13(일)골프장의 평등 (847)

김동길

2020.09.13

1368

911

2020/09/12(토) 어쩌다 캘리포니아가 (846)

김동길

2020.09.12

1341

910

2020/09/11(금) 난세에만 살다보니(845)

김동길

2020.09.11

1343

909

2020/09/10 (목) 땅굴 탐사 45년 (844)

김동길

2020.09.10

1286

908

2020/09/09(수)미국의 대선은 어떻게 되나(843)

김동길

2020.09.09

1383

907

2020/09/08(화) 나는 왜 이런 생각을 할까(842)

김동길

2020.09.08

1410

906

2020/09/07(월)구십이자술 32 (대동강은 흐른다 )

김동길

2020.09.07

1260

905

2020/09/06(일) 무한도 모르고 영원도 모르면서 (841)

김동길

2020.09.06

122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