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4(금)Only Yesterday (어제만 같은데)(803)

 

"Only Yesterday" (어제만 같은데)

 

          ()없는 백발(白髮)이요 신() 있는 사시(四時)로다

          절절(節節) 돌아오니 흐르나니 연광(年光)이라

          어즈버 소년행락(少年行樂)이 어제련가 하노라

     내가 미국에서 대학에 다니던 아주 옛날에 <Only Yesterday>라는 대학생 필독서가 있었다. 그 내용이 다 생각나진 않지만 제목을 기억할 만큼 인상적이었다. 우리나라 시조에도 그 비슷한 내용이 있어서 늘 기억하고 살아왔다.

     어즈버 소년행락이 어제련가 하노라누가 읊었는지 모르는 시조 한 수지만 그 마지막 종장 한 줄은 특히나 잊을 수가 없다. 옛날에 뛰어놀던 일이 어제만 같은데 벌써 8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구나. 정말 할 말이 없다.

     미국의 문인이며 비평가이던 William Dean Howells도 이렇게 읊었다.

쇠뭉치를 단 거 같은 무거운 발걸음으로 나는 움직이고 있다..... 영원과 나는 하나이니라

     “Eternity and I are one”(영원과 나는 하나이니라) 이라는 한마디 속에 죽음을 바라보는 그의 시선이 느껴지고, 영원을 동경했을 뿐 아니라 죽은 후에도 우리 인간은 영원 속으로 녹아들게 된다고 생각한 그 믿음은 우리에게 위안을 준다.

     권력도 있고 돈도 가졌지만 죽음 앞에 전전긍긍하는 한심한 인간들이여, “나와 영원은 하나이니라라는 한마디를 외치며 멋있게 인생을 살다 가야 하지 않겠는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06

2020/09/07(월)구십이자술 32 (대동강은 흐른다 )

김동길

2020.09.07

1307

905

2020/09/06(일) 무한도 모르고 영원도 모르면서 (841)

김동길

2020.09.06

1261

904

2020/09/05(토)코로나 철학이 생길만한 때 (840)

김동길

2020.09.05

1408

903

2020/09/04(금) 내가 새우잠을 자는 까닭 (839)

김동길

2020.09.04

1614

902

2020/09/03(목)도깨비에게 무쇠 몽둥이(838)

김동길

2020.09.03

1333

901

2020/09/02(수) 민주주의와 사회주의(837)

김동길

2020.09.02

1439

900

2020/09/01(화)아베가 물러난다니(836)

김동길

2020.09.01

1630

899

2020/08/31(월)구십이자술 31(죽을 때까지 이 걸음으로)

김동길

2020.08.31

1361

898

2020/08/30(일) 윌리엄 펜 (William Penn)을 생각한다 (835)

김동길

2020.08.30

1371

897

2020/08/29(토)이해 못 할 한 노인의 망발 (834)

김동길

2020.08.29

1493

896

2020/08/28(금) 광복회가 왜 있어야 하나 (833)

김동길

2020.08.28

1333

895

2020/08/27(목) 진시황과 시진핑 (832)

김동길

2020.08.27

1320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