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7(금)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797)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

     어제 있었던 일들을 엮어 역사라고 한다. 한일합방이 강요되고 그 부끄러운 합방으로 일본의 식민지가 되어 35년이라는 긴 세월을 그렇게 한심하게 살아야만 했다. 그러나 그것도 우리나라의 역사의 일부이다.

     1945년의 해방도, 38선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국토의 분단도, 19458.15 해방도, 38 이북의 러시아 군정 3년도, 38선 이남 미국의 군정 3년도 다 역사이다. 남과 북, 각기 정치 철학이 판이한 두 나라가 수립된 것도 역사이고 1950년에 터진 남북 간의 전쟁도 역사이다.

     왜 전쟁을 하였는가? 김일성의 지시에 따라 인민군이 남침을 감행하였기 때문에 우리는 동족상잔의 비극을 겪은 것 아닌가. 세월은 사정없이 흘러 6.25 사변을 겪어보지 못한 한국인이 실상 엄청나게 많아졌다. 그 비극은 1950년에 벌어졌으니 오늘 70대가 된 한국인도 그 전쟁을 겪어본 적이 없어 그에 대해 배운 적이 없으면 잘 모른다. 그런데 우리 주변에는 역사를 모르면서 자신의 가치관대로 후배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는 잘못된 사람들이 많다.

     역사가 제대로 기록되지 못하면 그 민족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기가 어렵다. 오늘의 대한민국이 바로 그렇다고 볼 수 있다. 일제 강점기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제멋대로 그 시대를 이해하고 비판하고 평가한다. 독일의 철학자 랑케가 말했다. “사실을 사실대로 알아야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82

2020/08/14(금) 이러단 나라가 망하겠다 (821)

김동길

2020.08.14

1402

881

2020/08/13(목)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 (820)

김동길

2020.08.13

1310

880

2020/08/12(수) Black is Beautiful (819)

김동길

2020.08.12

1289

879

2020/08/11(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818)

김동길

2020.08.11

1329

878

2020/08/10(월) 구십이자술28 (6.25를 모르는 후배들에게)

김동길

2020.08.10

1338

877

2020/08/09(일) 종교도 유산이다 (817)

김동길

2020.08.09

1325

876

2020/08/08(토) 지도자의 자격 (816)

김동길

2020.08.08

1361

875

2020/08/07(금) 코로나와의 숨박꼭질 (815)

김동길

2020.08.07

1306

874

2020/08/06(목) 정치도 도박인가 (814)

김동길

2020.08.06

1497

873

2020/08/05(수) 대한민국을 찬양하자 (813)

김동길

2020.08.05

1343

872

2020/08/04(화) 정상적인 나라입니까? (812)

김동길

2020.08.04

1408

871

2020/08/03(월) 구십이자술 27 (나의친구, 신영일)

김동길

2020.08.03

1310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