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수) 미국의 선택 (753)

 

미국의 선택

   올해 11에는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있다. 코비드19의 만연은 미국과 중국이 세계의 패권을 놓고 일전 불사한다는 전투적 각오를 의미 없는 것으로 만들어 놓았다. 역병이 창궐하는 이 마당에 군사적으로 또는 경제적으로 어느 나라가 패권을 잡은들 무슨 소용이 있는가.

    또한 나는 일찍이 태평양 시대가 올 것을 예언하면서 대한민국의 역할을 강조해 왔고 지금도 그 꿈은 그대로 있다. 한반도의 비무장지대 23천만 평으로 세계 평화에 기여할 꿈을 가진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아직 한 사람도 나오지 않았다. 한국을 마치 큰 나라들의 머슴살이나 해야 하는 불행한 겨레처럼 여긴다면 우리가 전 세계에 주는 희망의 등불은 꺼져간다고 할 수도 있다. 한국은 자기의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끝날 것인가.

    만약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재선되면 “America first”는 자취를 감추고 “America second” 또는 “America third”가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개인이나 국가나 풍부한 삶을 위해서는 경제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건 사실이지만 그에 따르는 인륜과 도덕, 양심과 진실과 같은 소중한 가치를 몽땅 포기하고서야 그것이 가능하다면 미국을 위대한 나라라고 우러러 볼 사람이 어디에 있겠는가.

    코로나바이러스19 사태로 트럼프는 이제 지친 것 같아 보인다. 정확한 여론 조사는 누구도 알지 못하지만 이미 민주당의 후보가 공화당의 후보를 능가 했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오늘의 미국을 상상하면 왜 그런지 쓸쓸한 생각이 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34

2020/06/27(토)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4 (780)

김동길

2020.06.27

1432

833

2020/06/26(금)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3 (779)

김동길

2020.06.26

1490

832

2020/06/25(목) 6.25에 다시 생각한다 (778)

김동길

2020.06.25

1437

831

2020/06/24(수)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2 (777)

김동길

2020.06.24

1499

830

2020/06/23(화)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1 (776)

김동길

2020.06.23

1607

829

2020/06/22(월) 구십이자술 21 (나의 영원한 스승, 함석헌 1)

김동길

2020.06.22

1456

828

2020/06/21(일) 1995년 6월 21일 (775)

김동길

2020.06.21

1480

827

2020/06/20 (토) 무슨 꿍꿍이속인가(774)

김동길

2020.06.20

1521

826

2020/06/19(금) 원시 시대로 돌아갈까 (773)

김동길

2020.06.19

1426

825

2020/06/18(목) 플라스틱의 시대에 (772)

김동길

2020.06.18

1357

824

2020/06/17(수) 안소니 부르댕의 죽음을 다시 생각하며(771)

김동길

2020.06.17

1454

823

2020/06/16(화) 관중 없는 운동선수들 (770)

김동길

2020.06.16

1435

[이전] 11[12][13][14][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