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6(수)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나 (735)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나

     대한민국은 조만간 무너질 것이라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국내, 국외에 상당수 있는 것 같다. 그들의 한결같은 걱정은 적화통일이 되면 우리는 어떻게 살지요이다. 6.25를 직접 겪은 사람들도 아직 상당수 남아있고 그런 경험이 있는 할아버지나 할머니 또는 아버지나 어머니로부터 듣고 그 괴로웠던 과거를 되새기는 사람들은 아직 살아있다.

     그동안 사실을 사실대로 가르치지 않고, 역사를 잘못 가르쳐 대한민국은 태어나지 말아야 할 아이가 태어난 것처럼 계속 대한민국을 까닭 없이 두들겨 패는 자들도 많다는 사실을 모르는 한국인은 없다. 그러나 오천년 역사에 처음 탄생한 이 공화국이 그렇게 쉽게 망할 리는 없고 반드시 제 구실을 하게 되리라고 나는 확신하고 오늘을 산다.

     1898년 미국은 스페인과 전쟁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는데 돌연 스페인 함대가 보스턴 항구에 나타나 보스턴 시 당국을 향해 투항하라고 큰소리쳤다. 그때 보스턴 시장이 이렇게 대답했다고 전해진다. “보스턴은 하나의 지명이 아니다. 이는 정신의 상태이다” (Boston is not the name of a place, it is a state of mind.)

     오늘 나도 그런 생각으로 한마디 한다. 대한민국은 나라의 이름이 아니다. 이는 정신의 상태이다. 한평생 역사를 공부한 내가 후배들에게 그렇게 한마디 한다. 대한민국은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 무너뜨리려는 자들이 틀림없이 패망할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22

2020/06/15(월) 구십이자술 20 (나의 영원한 스승, 백낙준 3)

김동길

2020.06.15

1419

821

2020/06/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769)

김동길

2020.06.14

1602

820

2020/06/13(토) 언제부터, 아! 언제부터 (768)

김동길

2020.06.13

1688

819

2020/06/12(금) 세계평화를 위하여 (767)

김동길

2020.06.12

1475

818

2020/06/11(금) 미국이 무너지는 소리 (766)

김동길

2020.06.11

1484

817

2020/06/10(수) 어느 종교가 승리할 건가(765)

김동길

2020.06.10

1508

816

2020/06/09(화) 청년은 다 죽었는가 (764)

김동길

2020.06.09

1501

815

2020/06/08(월) 구십이자술 19 (나의 영원한 스승, 백낙준 2)

김동길

2020.06.08

1438

814

2020/06/07(일) 바람을 본 사람이 있는가?(763)

김동길

2020.06.07

1475

813

2020/06/06(토) 내 탓이오 (762)

김동길

2020.06.06

1547

812

2020/06/05(금) "트럼프는 하야하라" (761)

김동길

2020.06.05

1520

811

2020/06/04(목) Black Lives Matter (760)

김동길

2020.06.04

1476

[이전] [11][12][13][14]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