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월) 뭉치면 살고 (630)

 

뭉치면 살고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실시되는 415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광화문에 모이는 그 많은 사람들의 애국 충정은 날이 갈수록 열기가 더하여 하늘을 찌를 것만 같다.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하겠다는 이 나라 중류 사회 인사들의 비장한 결심이라고 믿어진다.

 

나도 그  모임에 세 번 참석했는데 몸이 불편한 노인이라 오래 앉아있지 못하고 그 자리를 물러났지만 광화문 네거리에 집결한 사람들뿐 아니라 구호를 외치며 지나가는 시위대도 있었고 특정한 정당을 지지한다는 목소리도 꽤 높았다. 생긴 지 얼마 안 되는 정당인데 "문재인은 물러가라"라는 의미의 구호는 비슷한데 그들은 과거에 대통령을 지낸 어느 특정한 인물 한 사람을 지지하고 있었다. 나에게 그 정당은 자유민주주의를 잃으면 제 구실을 할 수 없을 것 같은 정당으로 보였다.

 

올해 실시되는 총선에는 우선 자유민주주의 하나를 목표로 하고 뭉쳐야 산다. 자유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후보가 한 지역에서 두 사람 이상 입후보하면 문재인이 영도하는 비민주적 정당의 후보를 결코 이기지 못할 것이 명백하지 않은가.

 

과거 교육감 선거에서도 민주 진영에서 매번 두 사람 이상을 입후보하게 내버려 두었는데 반해 전교조를 지지하는 후보는 꼭 한 사람만 입후보하여 항상 그들의 목적을 달성시켰다. 흩어지면 죽을 것이 뻔한 일인데 또 다시 이번 총선에 그 짓을 하면 대한민국의 앞날은 암담하기 짝이 없다. 귀 있는 자는 들으라!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08

2020/02/22 (토) 사기꾼의 정체 (663)

김동길

2020.02.22

1501

707

2020/02/21(금) 바이러스의 횡포(662)

김동길

2020.02.21

1559

706

2020/02/20(목) 가장 귀한 것은(661)

김동길

2020.02.20

1465

705

2020/02/19(수) 노인의 기침(660)

김동길

2020.02.19

1425

704

2020/02/18(화) 대한민국이 없으면 (659)

김동길

2020.02.18

1421

703

2020/02/17(월) 책임의 소재(658)

김동길

2020.02.17

1431

702

2020/02/16(일) 우물가의 여자 2 (657)

김동길

2020.02.16

1377

701

2020/02/15(토) 우물가의 여자 1(656)

김동길

2020.02.15

1345

700

2020/02/14(금)아벨라르와 엘로이즈(655)

김동길

2020.02.14

2267

699

2020/02/13(목) 회교는 왜 무서운 종교인가(654)

김동길

2020.02.13

1378

698

2020/02/12(수) 나무로 깎은 닭(653)

김동길

2020.02.12

1300

697

2020/02/11(화) 정치와 도덕은 따로따로인가(652)

김동길

2020.02.11

137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