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7(일) 바늘 도둑이 소도둑이 된다 (545)

 

바늘 도둑이 소도둑이 된다

주인의 허락을 받지 않고 남의 바늘 하나를 마음대로 쓰는 작은 버릇이 마침내 소도둑을 만들게 되는 것이다. 옛날에 어느 시골에 잘 사는 집이 있었다. 돈이 많은데도 이 집 아들은 돈을 쓸 줄도 모르고 돈에 대한 관심도 없었다.

 

부유한 집안이라 부모가 아들에게 권했다. “돈을 쓸 줄도 알아야 하지 않겠나?!” 그렇게 일러주면서 아버지는 하루에 5전씩을 그 아들에게 주었다고 한다. 그 아들은 차차 돈을 쓰는 재미를 알게 되고 점점 씀씀이가 커져서 나중에는 집안의 재산을 다 날리고 남의 것을 훔치는 나쁜 버릇까지 생겨 결국은 붙잡혀 감옥에 가게 된 것이었다.

 

아버지는 이미 세상을 떠나고 홀어머니와 같이 살던 그 아들이 감옥에 면회를 온 어머니 손을 좀 잡게 해달라고 부탁하였다. 어머니는 영문도 모르고 그 좁은 창구로 손을 내 밀었더니 그 아들놈이 그 손을 꽉 물면서 엄마, 이 손으로 잘못되어가는 나를 때려주셨으면 이 꼴이 되지 않았을 텐데라고 하여 아들도 울고 엄마도 울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무엇이던지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자식을 내버려 두는 것만이 올바른 교육은 결코 아니다. 벌을 주어야 할 때 마땅한 벌을 줄 수 있는 부모나 어른이 있어야 아들딸이 올바르게 성장하고 행복하게 살 수가 있다. 이것이 만고불변의 진리라고 나는 생각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46

2019/12/22(일) 드디어 동짓날이 왔다 (601)

김동길

2019.12.22

1848

645

2019/12/21(토) 왕년의 스타, 유주용을 만나다 2 (600)

김동길

2019.12.21

1538

644

2019/12/20(금) 왕년의 스타, 유주용을 만나다 1 (599)

김동길

2019.12.20

1697

643

2019/12/19(목) 적게 먹고 날씬해지자 (598)

김동길

2019.12.19

1595

642

2019/12/18(수)그때 내 나이 몇이었던가(597)

김동길

2019.12.18

1652

641

2019/12/17(화) 마음에 새겨 두어야 할 일곱 가지 교훈(596)

김동길

2019.12.17

2084

640

2019/12/16(월) 가장 시급한 과제 (595)

김동길

2019.12.16

1667

639

2019/12 /15(일) 조경우 목사의 꿈 2 (594)

김동길

2019.12.15

2014

638

2019/12/14(토) 조경우 목사의 꿈 1 (593)

김동길

2019.12.14

1604

637

2019/12/13(금) 영원히 남는 것 (592)

김동길

2019.12.13

1601

636

2019/12/12(목) 본능으로만 살 수 있는가 (591)

김동길

2019.12.12

1543

635

2019/12/11(수) 꽃이냐, 방울떡이냐 (590)

김동길

2019.12.11

143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