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화) 미국과의 관계가 왜 나쁜가 2 (533)

 

미국과의 관계가 왜 나쁜가 2

대통령 특별 보좌관이라는 문정인이 왜 미국 정부의 아그레망을 받지 못하였는가. 그것은 미국 정부가 노골적으로 문정인은 안 된다고 하였기 때문이라는 말을 최근에 들었다. 확인은 못했지만 사실인 것 같다.

 

문정인은 외교 전문지에 기고하면서 남북 간에 평화 협정을 맺게 되면 주한 미군을 한반도에 그대로 두기 어렵게 될 것이라고 예언 아닌 예언을 하였다. 이 사람은 한미 동맹은 머지않아 파기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가지고 있는 듯한데, 그런 인간을 미국이 대사로 받아드리고 싶겠는가. 그런 사람은 주미 대사가 아니라 주북조선 대사나 하는 게 걸맞다고 나는 생각한다.

 

대한민국의 주적이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중국일 수는 없다. 일본일 수도 없다. 그럼 미합중국이 우리의 적이란 말인가. 대한민국의 적은 어제도 오늘도 평양에 자리 잡은 김 씨 왕조의 북조선 인민공화국이다. 그곳에 사는 주민들은 우리들의 적이 아니지만 김정은의 인민군은 대한민국의 적이라고 여겨진다. 그것은 상식에 관한 문제이다. 미국은 우리의 혈맹이다. 군사 동맹국이다. 그것을 무너뜨리려는 노력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김정은의 독재 밑으로 기어들어가자는 말과 다름없다.

 

지난 8월에 주미 대사로 임명된 이수혁의 아그레망이 60여일 만에 다행히도 왔다고 한다. 미국의 한국 정부에 대한 불만이 우회적으로 오래 끌게 한 건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22

2019/11/28(목) 황교안의 단식 (577)

김동길

2019.11.28

1804

621

2019/11/27(수) 인물과 시대 (576)

김동길

2019.11.27

1669

620

2019/11/26(화) 주사파의 정체는? II (575)

김동길

2019.11.26

1856

619

2019/11/25(월) 주사파의 정체는 I (574)

김동길

2019.11.25

1643

618

2019/11/24(일) 그대여 내 말을 믿어주소서 (573)

김동길

2019.11.24

1636

617

2019/11/23(토) 고향이 그리운 계절 (572)

김동길

2019.11.23

1497

616

2019/11/22(금) 남아공의 환희 (571)

김동길

2019.11.22

1345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321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95

613

2019/11/19(화) 당신 스스로가 지도자가 돼라 (568)

김동길

2019.11.19

1534

612

2019/11/18(월) 내년 봄을 기다린다 (567)

김동길

2019.11.18

1517

611

2019/11/17(일) 누구나 다 한 줌의 흙이 되는 것을 (566)

김동길

2019.11.17

1641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