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3(일) 상식 없는 종교(531)

 

상식 없는 종교

부처님을 위해서 불교가 있는 것은 아니다. 공자님을 위해서 유교가 있는 것도 아니다. 기독교도 그렇다.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서 그리스도교가 있는 것이 아니다. 공자를 믿는 사람, 부처를 믿는 사람, 예수를 믿는 사람들에 의하여 종교적 집단들이 생긴 것이다.

 

영적 능력이 뛰어난 DNA를 가지고 태어나는 사람들이 있다. 원효나 퇴계가 그런 사람들이다. 기독교는 우리나라에서 아직도 그만한 인물들을 배출하지 못하였다. 바울이나 성 어거스틴이나 루터 같은 사람들은 영적인 특별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다. 일반 신도들에게도 다소간에 그런 체험은 있게 마련이다. 신도들이 많아지면 자연히 절이 생기고 향교가 생기고 교회가 생기기 마련이다.

 

각기 종교를 가진 사람들의 집회 장소이고 협동 또는 친교를 뜻하는 'Koinonia' 가 생기게 되어 스님이니 목사니 하는 인물들이 등장하는데 초기에는 영적 감화력도 크고 그 교에 심취한 사람들이 그 종교적 집단들을 이끌고 나가게 된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재물에 대한 욕심이나 인간적 명예를 추구하는 자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는 수도 있다.

 

러시아 역사를 뒤흔들었던 괴승, 라스푸틴 같은 인물이 바로 그런 사람이어서 로마노프 왕가와 제정 러시아가 동시에 무너지는 비극을 우리는 목격하였다. 종교 지도자가 상식 이하로 내려가면 절도 성당도 교회도, 그리고 신도들도 망하기 마련이다. 종교는 반드시 상식 위에 있어야지 상식보다 낮아지면 그 종교는 축복이 아닌 저주가 된다. 무서운 일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67

2020/07/30(목) 살고 싶은 마음이 없다면 (808)

김동길

2020.07.30

1346

866

2020/07/29(수) 대통령이 계속 부추기는 권투 시합(807)

김동길

2020.07.29

1384

865

2020/07/28(화) 한국의 미래를 낙관하는가 (806)

김동길

2020.07.28

1375

864

2020/07/27(월)구십이자술 26 (나의 친구, 이근섭)

김동길

2020.07.27

1325

863

2020/07/26(일) 인류역사의 전환점인가(805)

김동길

2020.07.26

1378

862

2020/07/25(토)상식이 기본이다 (804)

김동길

2020.07.25

1406

861

2020/07/24(금)Only Yesterday (어제만 같은데)(803)

김동길

2020.07.24

1379

860

2020/07/23(목) KIMCHI의 내일을 위하여 (802)

김동길

2020.07.23

1350

859

2020/07/22(화) 홍콩의 앞날 (801)

김동길

2020.07.22

1359

858

2020/07/21(화) 코로나가 3년을 더 버티면 (800)

김동길

2020.07.21

1429

857

2020/07/20(월)구십이자술 25(나의 대학 시절 친구)

김동길

2020.07.20

1388

856

2020/07/19(일) 지도자의 필수 조건(799)

김동길

2020.07.19

1438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