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목) 한글을 구박하는가 2 (528)

 

한글을 구박하는가 2

영어 이름 중에 매우 흔한 것 가운데 하나가 ‘John’인데 번번이 신문이나 출판사가 이라고 하지 않고 반드시 으로 고치니 은근히 화가 난다. ‘zone’이라는 영어가 따로 있다. John은 반드시 ‘죤이라고 표기 되어야 마땅하다. ‘George’라는 이름도 그렇다. 나는 분명히 '죠지'라고 써서 신문사에 보냈는데 인쇄되어 나올 때는 '죠지'가 아니라 '조지'가 되어 나오니 부끄럽기도 하고, 발음하기도 거북하지 않은가.

 

영어를 썩 잘하던 수주 변영로라는 문인이 나의 스승 용재 백낙준 박사와 가까운 사이였다. 내 친구 한 사람이 백 총장의 비서실에 있었는데 그 사람이 나에게 일러준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어느 날 수주가 총장실에 전화를 걸어 백 박사를 바꾸어 달라고 하여서 백 박사에게 전화가 왔다고 신호를 드리고 전화 연결이 잘 되었나 확인하기 위하여 수화기를 들고 있었다. 전화 내용을 엿들은 셈이다. 수주는 수화기에 대고 대뜸 이렇게 말을 시작했다고 한다. “조지 백이라며?”그렇게 인사를 건넨 수주도 웃고, 그 전화를 받은 '용재'도 낄낄거리며 웃고 계시더라는 것이었다.

 

전 세계에 아름다운 도시 가운데 하나가 'Paris’라고 한다. ‘패리스는 영어식 이름이고, 프랑스 사람들은 빠리라고 한다. 그런데 그 아름다운 '빠리'가 한국에 오면 더러운 이름으로 불리운다. 파리가 뭐인가. 썩어가는 옥수수대 속에서 썩는 냄새를 맡고 해로운 균을 이리저리 옮기는 시끄럽고 더럽고 귀찮은 곤충 아닌가.

 

한글을 사랑하는 동포들이여. 한글을 구박하지 말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22

2019/11/28(목) 황교안의 단식 (577)

김동길

2019.11.28

1804

621

2019/11/27(수) 인물과 시대 (576)

김동길

2019.11.27

1669

620

2019/11/26(화) 주사파의 정체는? II (575)

김동길

2019.11.26

1856

619

2019/11/25(월) 주사파의 정체는 I (574)

김동길

2019.11.25

1643

618

2019/11/24(일) 그대여 내 말을 믿어주소서 (573)

김동길

2019.11.24

1636

617

2019/11/23(토) 고향이 그리운 계절 (572)

김동길

2019.11.23

1497

616

2019/11/22(금) 남아공의 환희 (571)

김동길

2019.11.22

1345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321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95

613

2019/11/19(화) 당신 스스로가 지도자가 돼라 (568)

김동길

2019.11.19

1534

612

2019/11/18(월) 내년 봄을 기다린다 (567)

김동길

2019.11.18

1517

611

2019/11/17(일) 누구나 다 한 줌의 흙이 되는 것을 (566)

김동길

2019.11.17

1641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