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목) 한글을 구박하는가 2 (528)

 

한글을 구박하는가 2

영어 이름 중에 매우 흔한 것 가운데 하나가 ‘John’인데 번번이 신문이나 출판사가 이라고 하지 않고 반드시 으로 고치니 은근히 화가 난다. ‘zone’이라는 영어가 따로 있다. John은 반드시 ‘죤이라고 표기 되어야 마땅하다. ‘George’라는 이름도 그렇다. 나는 분명히 '죠지'라고 써서 신문사에 보냈는데 인쇄되어 나올 때는 '죠지'가 아니라 '조지'가 되어 나오니 부끄럽기도 하고, 발음하기도 거북하지 않은가.

 

영어를 썩 잘하던 수주 변영로라는 문인이 나의 스승 용재 백낙준 박사와 가까운 사이였다. 내 친구 한 사람이 백 총장의 비서실에 있었는데 그 사람이 나에게 일러준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어느 날 수주가 총장실에 전화를 걸어 백 박사를 바꾸어 달라고 하여서 백 박사에게 전화가 왔다고 신호를 드리고 전화 연결이 잘 되었나 확인하기 위하여 수화기를 들고 있었다. 전화 내용을 엿들은 셈이다. 수주는 수화기에 대고 대뜸 이렇게 말을 시작했다고 한다. “조지 백이라며?”그렇게 인사를 건넨 수주도 웃고, 그 전화를 받은 '용재'도 낄낄거리며 웃고 계시더라는 것이었다.

 

전 세계에 아름다운 도시 가운데 하나가 'Paris’라고 한다. ‘패리스는 영어식 이름이고, 프랑스 사람들은 빠리라고 한다. 그런데 그 아름다운 '빠리'가 한국에 오면 더러운 이름으로 불리운다. 파리가 뭐인가. 썩어가는 옥수수대 속에서 썩는 냄새를 맡고 해로운 균을 이리저리 옮기는 시끄럽고 더럽고 귀찮은 곤충 아닌가.

 

한글을 사랑하는 동포들이여. 한글을 구박하지 말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67

2020/07/30(목) 살고 싶은 마음이 없다면 (808)

김동길

2020.07.30

1346

866

2020/07/29(수) 대통령이 계속 부추기는 권투 시합(807)

김동길

2020.07.29

1384

865

2020/07/28(화) 한국의 미래를 낙관하는가 (806)

김동길

2020.07.28

1375

864

2020/07/27(월)구십이자술 26 (나의 친구, 이근섭)

김동길

2020.07.27

1325

863

2020/07/26(일) 인류역사의 전환점인가(805)

김동길

2020.07.26

1378

862

2020/07/25(토)상식이 기본이다 (804)

김동길

2020.07.25

1406

861

2020/07/24(금)Only Yesterday (어제만 같은데)(803)

김동길

2020.07.24

1379

860

2020/07/23(목) KIMCHI의 내일을 위하여 (802)

김동길

2020.07.23

1350

859

2020/07/22(화) 홍콩의 앞날 (801)

김동길

2020.07.22

1359

858

2020/07/21(화) 코로나가 3년을 더 버티면 (800)

김동길

2020.07.21

1429

857

2020/07/20(월)구십이자술 25(나의 대학 시절 친구)

김동길

2020.07.20

1388

856

2020/07/19(일) 지도자의 필수 조건(799)

김동길

2020.07.19

1438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