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6(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어야지 (524)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어야지

만년에 뇌물 문제로 큰 시련을 겪기도한  영국의 철학자 프란시스 베이컨은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한마디로 과학의 새로운 시대를 만들었다는 찬사를 받기도 한다.

 

아는 것이 힘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는 사람이 상식을 갖추지 못하면 그 상식의 결핍으로부터 모든 불행의 씨앗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단정해도 좋다. 상식 위에 지식이 있어야 그 지식이 쓸모가 있는 것이다. 상식도 없이 아는 것만 많은 사람은 이웃에게 행복보다는 불행을 가져다주는 경우가 많다.


미국 독립 전쟁 당시, 영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토마스 페인은 1776년 <Common Sense 상식론>이라는 책 한 권을 펴내어 독립투사들에게 큰 힘을 실어주었다. 이것이 미국 독립 전쟁이 독립선언으로 이어지고, 독립 전쟁의 방향을 분명하게 제시하였다고 한다.

 

사람이 하는 어떤 일도, 사람이 가진 어떤 지식도, 어떤 신앙도 상식의 바탕이 없으면 오래 가지 못한다. 잘 알지도 못하는 천국을 팔아서 생활에 보태는 목사도 있고, 겨우 상상이나 할 수 있는 극락의 세계도 팔아서 돈을 마련하는 스님도 있다.

 

현대인이 종교를 비웃는 것이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다. 죽음이 멀지 않다는 것이 당연한 사실임을 알면서도 죽기를 싫어하는 사이비 종교인들 때문에 오늘의 이 세상이 이토록 살기가 어려운 것이다. 상식을 존중하지 않고는 건강한 개인도, 건강한 사회도 기대하기 어렵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22

2019/11/28(목) 황교안의 단식 (577)

김동길

2019.11.28

1804

621

2019/11/27(수) 인물과 시대 (576)

김동길

2019.11.27

1669

620

2019/11/26(화) 주사파의 정체는? II (575)

김동길

2019.11.26

1856

619

2019/11/25(월) 주사파의 정체는 I (574)

김동길

2019.11.25

1643

618

2019/11/24(일) 그대여 내 말을 믿어주소서 (573)

김동길

2019.11.24

1636

617

2019/11/23(토) 고향이 그리운 계절 (572)

김동길

2019.11.23

1497

616

2019/11/22(금) 남아공의 환희 (571)

김동길

2019.11.22

1345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321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95

613

2019/11/19(화) 당신 스스로가 지도자가 돼라 (568)

김동길

2019.11.19

1534

612

2019/11/18(월) 내년 봄을 기다린다 (567)

김동길

2019.11.18

1517

611

2019/11/17(일) 누구나 다 한 줌의 흙이 되는 것을 (566)

김동길

2019.11.17

1641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