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6(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어야지 (524)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어야지

만년에 뇌물 문제로 큰 시련을 겪기도한  영국의 철학자 프란시스 베이컨은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한마디로 과학의 새로운 시대를 만들었다는 찬사를 받기도 한다.

 

아는 것이 힘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는 사람이 상식을 갖추지 못하면 그 상식의 결핍으로부터 모든 불행의 씨앗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단정해도 좋다. 상식 위에 지식이 있어야 그 지식이 쓸모가 있는 것이다. 상식도 없이 아는 것만 많은 사람은 이웃에게 행복보다는 불행을 가져다주는 경우가 많다.


미국 독립 전쟁 당시, 영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토마스 페인은 1776년 <Common Sense 상식론>이라는 책 한 권을 펴내어 독립투사들에게 큰 힘을 실어주었다. 이것이 미국 독립 전쟁이 독립선언으로 이어지고, 독립 전쟁의 방향을 분명하게 제시하였다고 한다.

 

사람이 하는 어떤 일도, 사람이 가진 어떤 지식도, 어떤 신앙도 상식의 바탕이 없으면 오래 가지 못한다. 잘 알지도 못하는 천국을 팔아서 생활에 보태는 목사도 있고, 겨우 상상이나 할 수 있는 극락의 세계도 팔아서 돈을 마련하는 스님도 있다.

 

현대인이 종교를 비웃는 것이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다. 죽음이 멀지 않다는 것이 당연한 사실임을 알면서도 죽기를 싫어하는 사이비 종교인들 때문에 오늘의 이 세상이 이토록 살기가 어려운 것이다. 상식을 존중하지 않고는 건강한 개인도, 건강한 사회도 기대하기 어렵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67

2020/07/30(목) 살고 싶은 마음이 없다면 (808)

김동길

2020.07.30

1346

866

2020/07/29(수) 대통령이 계속 부추기는 권투 시합(807)

김동길

2020.07.29

1383

865

2020/07/28(화) 한국의 미래를 낙관하는가 (806)

김동길

2020.07.28

1375

864

2020/07/27(월)구십이자술 26 (나의 친구, 이근섭)

김동길

2020.07.27

1325

863

2020/07/26(일) 인류역사의 전환점인가(805)

김동길

2020.07.26

1378

862

2020/07/25(토)상식이 기본이다 (804)

김동길

2020.07.25

1406

861

2020/07/24(금)Only Yesterday (어제만 같은데)(803)

김동길

2020.07.24

1379

860

2020/07/23(목) KIMCHI의 내일을 위하여 (802)

김동길

2020.07.23

1350

859

2020/07/22(화) 홍콩의 앞날 (801)

김동길

2020.07.22

1359

858

2020/07/21(화) 코로나가 3년을 더 버티면 (800)

김동길

2020.07.21

1429

857

2020/07/20(월)구십이자술 25(나의 대학 시절 친구)

김동길

2020.07.20

1388

856

2020/07/19(일) 지도자의 필수 조건(799)

김동길

2020.07.19

1438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