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5(토) 거미줄 2 (523)

 

거미줄 2

지옥의 불구덩이에서 궁둥이가 뜨거워 앉았다 일어났다 쩔쩔매던 칸다타는 하늘에서 내려온 거미줄 한 오라기를 보고 매우 놀라서 두 손으로 그 줄을 움켜잡았다. 그리고 그 거미줄은 하늘을 향해 서서히 올라가기 시작하였다.


 “이젠 살았다며 안도의 숨을 내쉬는 칸다타의 가슴에는 기쁨이 넘쳤다. 극락으로 간다는 걸 그는 알아차리고 부처님께 대한 고마운 마음도 가졌을 것이다.

 

그런데 그 밑에서 그 꼴을 보던 다른 무리의 악당들이 가만있지 않았다. 한 놈이 달려와 칸다타의 발목을 잡았다. 칸다타는 좀 위험하긴 하지만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일을 어쩌면 좋을까. 칸다타의 발을 붙잡은 자의 발을 또 다른 놈이 잡고 올라오는 것이 아닌가.

 

이건 위험하다. 계속 발을 붙잡고 여러 놈이 따라 올라오면 이 거미줄이 끊어질 것이다.” 칸다타는 겁이 나서 이 가냘픈 거미줄이 그 많은 지옥의 기숙생들을 다 지탱할 만큼 강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에 떨었다. 그들을 떨쳐 버리려고 칸다타는 한번 크게 발길질을 하였다. 그 순간에 생명 줄이 될 수 있는 그 거미줄에 매달렸던 자들이 모조리 지옥으로 떨어졌다.

 

부처님의 자비심을 믿고 그 거미줄을 붙잡은 채 참고 있었으면 좋았을 것을. 칸다타의 불행한 팔자여!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67

2020/07/30(목) 살고 싶은 마음이 없다면 (808)

김동길

2020.07.30

1346

866

2020/07/29(수) 대통령이 계속 부추기는 권투 시합(807)

김동길

2020.07.29

1384

865

2020/07/28(화) 한국의 미래를 낙관하는가 (806)

김동길

2020.07.28

1375

864

2020/07/27(월)구십이자술 26 (나의 친구, 이근섭)

김동길

2020.07.27

1325

863

2020/07/26(일) 인류역사의 전환점인가(805)

김동길

2020.07.26

1378

862

2020/07/25(토)상식이 기본이다 (804)

김동길

2020.07.25

1406

861

2020/07/24(금)Only Yesterday (어제만 같은데)(803)

김동길

2020.07.24

1379

860

2020/07/23(목) KIMCHI의 내일을 위하여 (802)

김동길

2020.07.23

1350

859

2020/07/22(화) 홍콩의 앞날 (801)

김동길

2020.07.22

1359

858

2020/07/21(화) 코로나가 3년을 더 버티면 (800)

김동길

2020.07.21

1429

857

2020/07/20(월)구십이자술 25(나의 대학 시절 친구)

김동길

2020.07.20

1388

856

2020/07/19(일) 지도자의 필수 조건(799)

김동길

2020.07.19

1438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