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3(토) 여가 선용이라지만 (439)

 

 여가 선용이라지만

우리 조상들이 농경시대를 살던 때는 시간에 관한 관념이 없었다고 할 수 있다. 새벽에 일어나서 논두렁을 찾고는 종일 논밭에서 일하다가 집에 돌아와 밤에는 새끼를 꼬았다. 하루에 몇 시간 노동을 한다는 그런 관념이 전혀 없었다. 겨울에 농사일이 없을 때는 집안의 이 일 저 일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밤에 잠자리에 들었다.

 

그러나 산업 사회가 되고나서 노동 시간이 문제가 되었다. 기업주가 만든 공장이나 시설에서 노동자들은 일급 또는 주급을 받으면서 매일 일만 했다. 하루 10시간 일을 했고 하루 12시간도 일을 했다. 아마 일요일 하루만 안식이 허락되었을 것이다.

 

노동자들의 권익을 위하여 노동 조합이 조직되었다. 될 수 있는 대로 노동은 적게 하고 임금은 많이 받으려는 노조 측의 주장 때문에 노사 간의 분규는 좀처럼 가라앉지 아니한다.

 

노조는 적게 일하고 임금을 많이 받으려는 그들의 노력이 열매를 거두었다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남아도는 시간을 무엇에 어떻게 쓸 것인가가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었다. 여가는 선용할 길이 없고, 삶 자체도 인생의 목표를 잃고 말아 오늘도 시간을 보내기 위해 사는 한심한 동물이 되고 말았다. 이런 오늘의 사회를 잘 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인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25

2019/12/01(일) 제사와 정치 (580)

김동길

2019.12.01

1599

624

2019/11/30(토) 내가 처음 비행기를 탄 것은 (579)

김동길

2019.11.30

1473

623

2019/11/29(금) 동짓날의 꿈 (578)

김동길

2019.11.29

1473

622

2019/11/28(목) 황교안의 단식 (577)

김동길

2019.11.28

1700

621

2019/11/27(수) 인물과 시대 (576)

김동길

2019.11.27

1570

620

2019/11/26(화) 주사파의 정체는? II (575)

김동길

2019.11.26

1489

619

2019/11/25(월) 주사파의 정체는 I (574)

김동길

2019.11.25

1528

618

2019/11/24(일) 그대여 내 말을 믿어주소서 (573)

김동길

2019.11.24

1523

617

2019/11/23(토) 고향이 그리운 계절 (572)

김동길

2019.11.23

1415

616

2019/11/22(금) 남아공의 환희 (571)

김동길

2019.11.22

1282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228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2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