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수) 올해 6.25는 (I)( 422)

 

올해 6.25(I)

올해 나이가 70세가 된 사람은 6.25를 모른다1950년에 태어난 사람도 열 살이 되기까지는 동족상잔의 비극에 대하여 확실한 인식이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80이 넘은 노인들만이 그 상처를 지금도 안고 사는 것이다.

 

세월이 흐르면서 동족상잔의 비극은 차차 잊혀져가고 있다. 6.25가 터졌는지 모르는 젊은이들도 수두룩하고, 북에서 시작한 남침이 아니라, 남쪽에서 시작한 북침으로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6.25를 겪고 아직 살아남은 사람들에게는 박두진 작사, 김동진 작곡의 <6.25의 노래>가 아직도 절실하기만 하다.

 

아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조국을 원수들이 짓밟아 오던 날을

맨주먹 붉은 피로 원수를 막아내어

발을 굴러 땅을 치며 의분에 떤 날을 (후렴)

 

아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불의의 역도들을 멧도적 오랑캐를

하늘의 힘을 빌려 모조리 쳐부수어

흘려온 갚진 피의 원한을 풀으리 (후렴)

 

아아 잊으라! 어찌 우리 이날을

정의는 이기는 것 이기고야 마는 것

자유를 위하여서 싸우고 또 싸워

다시는 이런 날이 오지 않게 하리 (후렴)


(후렴)

이제야 갚으리 그날의 원수를

쫓기는 적의 무리 쫓고 또 쫓아

원수의 하나까지 쳐서 무찔러

이제야 빛나리 이나라 이 겨레

 

오늘의 노인들은 그 노래를 부르며 김일성을 원수로 알고 있다. 그리고 그 원수는 반드시 갚아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며 이 날까지 살아 왔다. 그 날을 우리는 다 잊었다고 하자. 오늘 북의 인민공화국도 우리처럼 그 날을 다 잊었는가. 남북의 평화가 과연 가능한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84

2019/07/29(월) 정치와 도덕 (455)

김동길

2019.07.29

1174

483

2019/07/28(일) 기적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454)

김동길

2019.07.28

1073

482

2019/07/27(토) 장수가 과연 복인가? (453)

김동길

2019.07.27

1028

48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4) 김우중

김동길

2019.07.27

940

480

2019/07/26(금) 물맛이 좋은 우물 (452)

김동길

2019.07.26

1010

479

2019/07/25(목) Cogito, ergo sum (451)

김동길

2019.07.25

1062

478

2019/07/24(수) 대표적 한국인 (450)

김동길

2019.07.24

1230

477

2019/07/23(화) 안개 속에 대한민국 (449)

김동길

2019.07.23

1156

476

2019/07/22(월) 나라가 망하면 (448)

김동길

2019.07.22

1265

475

2019/07/21(일) 생포된 신세 아닌가? (447)

김동길

2019.07.21

1151

474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3)박은혜

김동길

2019.07.20

767

473

2019/07/20(토) 세월이 덧없어라 (446)

김동길

2019.07.20

994

[이전] 6[7][8][9][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