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일) 이해 못할 축복 (V) (412)

 

이해 못할 축복 (V)

자비로운 사람들이란 도대체 어떤 사람들일까? ‘자비라는 한자는 불교에서 많이 쓰인다. 부처님의 표정이 자비롭다고들 하고 석굴암에 마련된 불상이 유별나게 자비로운 표정을 갖고 있기 때문에 불교가 융성하던 그 시대에 만들어진 석굴암과 불상은 많은 사람들이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다. 영어로는 ‘Mercy' 라고 하는데 특히 마음속에 간직한 사랑이 밖으로 표출 될 때 자비라고 표현하는 것 같기도 하다.

 

일전에 봄이 아직도 이 땅에서 떠나지 않고 머뭇거리던 그 어느 날, 서른 두 살의 젊은 가장이 렌트카를 해서 빌린 차를 타고 아내와 네 살짜리 아들과 두 살짜리 딸을 태우고 어떤 시골길에 세워 놓고 차 안에서 문을 잠그고 번개탄을 피워 질식사한 사실이 별견되어 많은 한국인의 가슴을 아프게 하였다.

 

전하는 말에 따르면, 그 젊은 가장은 빚 7천만 원을 갚지 못하여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일가족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길을 선택한 것이었다고 한다. 왜 그에게 7천만 원의 빚이 있었는지는 잘 모른다. 그러나 일가를 집단 자살토록 한 그 가장이 어쩌면 매우 양심적인 인간이었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가장을 비난하는 사람도 없지 않다. “살아서 갚는 게 도리지라고 비난하는 소리도 들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한국인은 그를 동정하며 그 가족을 생각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죽어서라도 그는 우리들에게 그를 향한 자비로운 마음이 있었음을 알아주기 바란다.

 

자비로운 사람은 행복하다. 이는 그들에게도 자비가 베풀어질 것이기 때문이다.”(마태복음 57절)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78

2019/07/24(수) 대표적 한국인 (450)

김동길

2019.07.24

488

477

2019/07/23(화) 안개 속에 대한민국 (449)

김동길

2019.07.23

764

476

2019/07/22(월) 나라가 망하면 (448)

김동길

2019.07.22

948

475

2019/07/21(일) 생포된 신세 아닌가? (447)

김동길

2019.07.21

924

474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3)박은혜

김동길

2019.07.20

507

473

2019/07/20(토) 세월이 덧없어라 (446)

김동길

2019.07.20

811

472

2019/07/19(금) 무더운 여름날에 (445)

김동길

2019.07.19

1074

471

2019/07/18(목) 제헌절에 생각했다 (444)

김동길

2019.07.18

852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844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861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1029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89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