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9(일) 이해 못할 축복 (IV) (405)

 

이해 못할 축복 (IV)

요즘 사람 사는 세상을 둘러보면 좋은 사람보다는 나쁜 사람이, 의로운 사람보다는 불의한 사람이 돈도 잘 벌고 높은 자리에도 올라가고 떵떵거리며 사는 것 같아 보인다. 바른 말을 하다가는 직장에서도 쫓겨나고, 좋은 자리에서도 밀려나기도 하고, 직장을 잃어버리는 경우도 허다 한데, 어떻게 의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은 복이 있다고 할 수 있겠는가?

 

스위스의 유명한 사상가이며 법률가인 Carl Hilty 칼 힐티라는 사람이 다음과 같이 말한 적이 있다. 그는 고르지 못한 세상에서 악한 자들이 번창하는 시대를 바라보면서 최후의 심판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가 쓴  유명한 책이 2 부로 이루어진 <잠 못 이루는 밤을 위하여>인데, 이 책은 물질만이 최고의 가치로 추앙받는 현대 사회에서 어떻게 내면의 행복을 찾고, 세속적인 행복과 진리 추구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되찾을 수 있을지를 제시하여 주어 정말 잠이 잘 오는 사람들도 읽어야 할 책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의로운 사람들은 밥을 먹기도 어렵다. 그러나 올바른 의미에서 배부른 삶을 살 수 있는 사람들은 그들이 아니겠는가. 불의한 방법으로 축재하여 배가 터지도록 먹는 그 사람이 행복한 사람인가, 복 받은 사람인가. 의인의 자손은 굶어 죽지 않는다는 옛 말이 있다. 의인이 배고픈 것도, 의인의 후손이 굶주리는 것도 한 때의 일이다. 그 사람들이 앞으로 배부른 세상을 보게 된다는 사실을 믿어야 우리는 힘들지만 의로운 삶을 끝까지 살 수 있다.

 

의를 위해 굶주리고 목마른 사람은 행복하다. 이는 그들이 배부를 것이기 때문이다.”(마태복음 5장 6)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78

2019/07/24(수) 대표적 한국인 (450)

김동길

2019.07.24

512

477

2019/07/23(화) 안개 속에 대한민국 (449)

김동길

2019.07.23

765

476

2019/07/22(월) 나라가 망하면 (448)

김동길

2019.07.22

948

475

2019/07/21(일) 생포된 신세 아닌가? (447)

김동길

2019.07.21

924

474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3)박은혜

김동길

2019.07.20

508

473

2019/07/20(토) 세월이 덧없어라 (446)

김동길

2019.07.20

811

472

2019/07/19(금) 무더운 여름날에 (445)

김동길

2019.07.19

1074

471

2019/07/18(목) 제헌절에 생각했다 (444)

김동길

2019.07.18

852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844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861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1029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90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