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수) 지구의 주인은 누구인가? (401)

 

지구의 주인은 누구인가?

기후의 변화가 지구의 종말을 예언하는 것 같다며 걱정하는 식자들이 많고, 과학의 지식이 얼마 되지는 않는 우리들도 지구 자체의 호흡이 곤란해지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된다.


매일같이 우리를 괴롭히는 것 하나가 미세먼지이다. 그 정도가 어떻다는 것은 매일 아침 일기 예보를 통해 알게 되는데, 공기 중에 미세먼지의 농도가 위험 수준을 넘어서면 마스크를 착용하고도 밖에 나가기가 어려워진다.

 

그 미세먼지는 도대체 어디서 오는 것일까? 중국 대륙에서 내뿜는 공장들의 매연 때문이라고 단정하는 이들도 있지만 대한민국의 산업화가 이 현상에 전혀 무관하지 않다는 주장도 있다. 우리나라의 산업화도 책임을 완전히 면할 수는 없다는 말이다

 

나라마나 사람마다 좀 더 잘 살아 보겠다는 욕심으로  인해 흙도 오염되고, 물도 오염되고, 공기도 오염되었다면 인간보다 더 어리석은 동물은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다. 특히 미국과 같이 크고 힘센 나라가 기후 변화는 문제 삼지 말고 잘사는 노력을 계속 하겠다고 하니 이런 답답한 주장이 또 있을 수 있겠는가.

 

지구가 인간이 생존할 수 없는 땅이 되었는데도 미국이라는 나라만은 행복을 누리는 나라로 남아 있을 수 있겠는가. 아무리 생각해도 그렇게는 안 될 것만 같은데 트럼프 대통령의 그 호언장담의 근거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현재 세계 인구 75억 중에서 22천 만이나 된다는 미국 사람들만이 살아남기가 어렵겠는데, “America First" 라는 표어가 구역질나는 슬로건으로 역사 앞에 남을 것인가.

 

김동길

Kimdonggill.co


 

 No.

Title

Name

Date

Hit

461

2019/07/09(화) 세기의 도박사 (435)

김동길

2019.07.09

998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092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1063

45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1)이영일

김동길

2019.07.06

734

457

2019/07/06(토) 무지개 비슷한 깃발 (432)

김동길

2019.07.06

1114

456

2019/07/05(금) 손자 망령 날 때까지 (431)

김동길

2019.07.05

993

455

2019/07/04(목) 무엇이 청춘이고 사랑이던가! (430)

김동길

2019.07.04

1298

454

2019/07/03(수) 보물찾기 (429)

김동길

2019.07.03

944

453

2019/07/02(화) 독재와 민주 (428)

김동길

2019.07.02

1011

452

2019/07/01(월) 사실은 사실대로 (427)

김동길

2019.07.01

1110

451

2019/06/30(일) 이해 못할 축복 VII (426)

김동길

2019.06.30

977

450

2019/06/29(토) 건강에 이상이 있을 때 (425)

김동길

2019.06.29

135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