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수) 지구의 주인은 누구인가? (401)

 

지구의 주인은 누구인가?

기후의 변화가 지구의 종말을 예언하는 것 같다며 걱정하는 식자들이 많고, 과학의 지식이 얼마 되지는 않는 우리들도 지구 자체의 호흡이 곤란해지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된다.


매일같이 우리를 괴롭히는 것 하나가 미세먼지이다. 그 정도가 어떻다는 것은 매일 아침 일기 예보를 통해 알게 되는데, 공기 중에 미세먼지의 농도가 위험 수준을 넘어서면 마스크를 착용하고도 밖에 나가기가 어려워진다.

 

그 미세먼지는 도대체 어디서 오는 것일까? 중국 대륙에서 내뿜는 공장들의 매연 때문이라고 단정하는 이들도 있지만 대한민국의 산업화가 이 현상에 전혀 무관하지 않다는 주장도 있다. 우리나라의 산업화도 책임을 완전히 면할 수는 없다는 말이다

 

나라마나 사람마다 좀 더 잘 살아 보겠다는 욕심으로  인해 흙도 오염되고, 물도 오염되고, 공기도 오염되었다면 인간보다 더 어리석은 동물은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다. 특히 미국과 같이 크고 힘센 나라가 기후 변화는 문제 삼지 말고 잘사는 노력을 계속 하겠다고 하니 이런 답답한 주장이 또 있을 수 있겠는가.

 

지구가 인간이 생존할 수 없는 땅이 되었는데도 미국이라는 나라만은 행복을 누리는 나라로 남아 있을 수 있겠는가. 아무리 생각해도 그렇게는 안 될 것만 같은데 트럼프 대통령의 그 호언장담의 근거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현재 세계 인구 75억 중에서 22천 만이나 된다는 미국 사람들만이 살아남기가 어렵겠는데, “America First" 라는 표어가 구역질나는 슬로건으로 역사 앞에 남을 것인가.

 

김동길

Kimdonggill.co


 

 No.

Title

Name

Date

Hit

621

2019/11/27(수) 인물과 시대 (576)

김동길

2019.11.27

1553

620

2019/11/26(화) 주사파의 정체는? II (575)

김동길

2019.11.26

1475

619

2019/11/25(월) 주사파의 정체는 I (574)

김동길

2019.11.25

1513

618

2019/11/24(일) 그대여 내 말을 믿어주소서 (573)

김동길

2019.11.24

1506

617

2019/11/23(토) 고향이 그리운 계절 (572)

김동길

2019.11.23

1404

616

2019/11/22(금) 남아공의 환희 (571)

김동길

2019.11.22

1272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216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20

613

2019/11/19(화) 당신 스스로가 지도자가 돼라 (568)

김동길

2019.11.19

1451

612

2019/11/18(월) 내년 봄을 기다린다 (567)

김동길

2019.11.18

1400

611

2019/11/17(일) 누구나 다 한 줌의 흙이 되는 것을 (566)

김동길

2019.11.17

1530

610

2019/11/16(토) 정상이 그립다 (565)

김동길

2019.11.16

171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