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2(일) 이해 못할 축복 (III) (398)

 

이해 못할 축복 (III)

아들딸에게 사납고 야박스럽게 굴지 않고는 살아남지 못한다고 아이들을 협박하며 키우는 부모들도 있다. 옛날에는  아이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다 어머니가 마련해 주신 도시락을 싸가지고 학교에 다녔다. 그러므로 밥은 대개 비슷했지만 반찬은 천차만별이었다.

 

어떤 애는 반찬그릇을 도시락 뚜껑으로 덮어 놓고 저 혼자만 퍼먹었다. 그러나 어떤 애는 자기 반찬을 옆에 앉은 애들과 나누어 먹었다. 어떤 경우에는 맛있는 반찬을 가지고 온 아이가 그 반찬을 먹어 보지도 못하고 다른 아이들이 다 먹어 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그 사실을 그 아이가 학교 공부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서 그 엄마에게 이야기 하면 오히려 칭찬하면서 먹을 것은 서로 나누어 먹어야 해라고 칭찬하는 엄마가 있는 반면에, “네 놈은 저 먹을 것도 찾아 먹지 못하니 장차 사람 구실을 하기가 어렵겠다고 야단치는 엄마도 있는게 사실이다.

 

장차 성공하는 아이들은 대개 자기 것을 남에게 나누어줄 줄 아는 아이들이다. 지구상에 사자나 호랑이 같은 맹수들이 번창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노루나 사슴, 양이나 토끼 같이 온순한 짐승이 더 많은 것이 사실 아닌가. 힘세고 사나운 사람들은 결코 최후의 승리를 거두지 못한다. 이 땅은 온유한 사람들의 것이라고 나는 확신한다.

 

온유한 사람은 행복하다. 이는 그들이 땅을 유업으로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마태복음 55)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21

2019/11/27(수) 인물과 시대 (576)

김동길

2019.11.27

1553

620

2019/11/26(화) 주사파의 정체는? II (575)

김동길

2019.11.26

1475

619

2019/11/25(월) 주사파의 정체는 I (574)

김동길

2019.11.25

1513

618

2019/11/24(일) 그대여 내 말을 믿어주소서 (573)

김동길

2019.11.24

1506

617

2019/11/23(토) 고향이 그리운 계절 (572)

김동길

2019.11.23

1404

616

2019/11/22(금) 남아공의 환희 (571)

김동길

2019.11.22

1272

615

2019/11/21(목) 미국은 언제까지 (570)

김동길

2019.11.21

1216

614

2019/11/20(수) 믿을 수 없는 까닭 (569)

김동길

2019.11.20

1320

613

2019/11/19(화) 당신 스스로가 지도자가 돼라 (568)

김동길

2019.11.19

1451

612

2019/11/18(월) 내년 봄을 기다린다 (567)

김동길

2019.11.18

1400

611

2019/11/17(일) 누구나 다 한 줌의 흙이 되는 것을 (566)

김동길

2019.11.17

1530

610

2019/11/16(토) 정상이 그립다 (565)

김동길

2019.11.16

171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