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금) 풍파에 놀란 사공 (396)

 

 풍파에 놀란 사공

 조선조에 병조 판서를 지낸 장만이 이렇게 읊었다.

  

       풍파에 놀란 사공 배 팔아 말을 사니

       구절양장이 물도곤 어려왜라

       이 후란 배도 말도 말고 밭 갈기만 하리라

 

어떤 농부가 농사일이 고되다고 농사일을 그만두고 뱃사공이 되었다. 어느 날 나룻배를 저어가다가 풍랑을 만나 죽을 고생을 했다. 그 일이 있은 후, 사공은 자기 배를 팔아 말을 한 필 샀다. 그런데 짐을 잔뜩 싣고 꼬불꼬불한 산골길을 말을 몰고 오르내리는 일이 여간 힘들지 않았다. 마부일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깨닫고 스스로 반성한 것이다. 앞으로는 사공일도, 마부일도 할 생각 말고 조상 때부터 줄곧 해 온 농부일을 하는 것이 옳다고 깨달았다는 것이다.

 

영어 속담에도 “Stick to your bush" 라는 말이 있다. 산딸기를 따러 산에 간 아이들이 반듯이 간직해야 할 교훈이다. 이 나무에서 조금 따고 저 나무로 이리저리 옮겨 다니며 산딸기를 따는 아이는 한 나무씩 착실하게 따고 그 다음 나무로 옮겨가는 아이보다 수확이 반도 안 된다는 것이다.

 

명심하라, 젊은이들이여! “한 우물을 파라는 우리 속담도 있다. 서해안 원산도에 있는 초등학교 교장 사택에는 파고 또 파도 물이 나오지 않은 우물이 있었다고 한다. 모두 포기 하였지만 새로 부임한 교장이 한 치만 더 파보자고 당부하여 그리 하였더니 맑은 샘물이 솟아올랐다고 한다. 한 우물을 파는 사람이 승리하게 마련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66

2019/07/13(토) 여가 선용이라지만 (439)

김동길

2019.07.13

867

46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2)서정주

김동길

2019.07.13

534

464

2019/07/12(금) 건강 관리에도 돈이 든다 (438)

김동길

2019.07.12

841

463

2019/07/11(목) 최후의 한마디 (437)

김동길

2019.07.11

978

462

2019/07/10(수) 홍콩의 반란(436)

김동길

2019.07.10

933

461

2019/07/09(화) 세기의 도박사 (435)

김동길

2019.07.09

946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038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990

45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1)이영일

김동길

2019.07.06

640

457

2019/07/06(토) 무지개 비슷한 깃발 (432)

김동길

2019.07.06

806

456

2019/07/05(금) 손자 망령 날 때까지 (431)

김동길

2019.07.05

938

455

2019/07/04(목) 무엇이 청춘이고 사랑이던가! (430)

김동길

2019.07.04

98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