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일) 이해 못할 축복( I ) (384)

 

이해 못할 축복 (I)

예수께서는 인류가 앞으로도 또는 영원히 가슴 깊이 간직하고 소중히 여겨야 할 가르침을 산에 올라가 당시의 제자들에게 말씀해 주셨다고 전해진다.

 

그런데 일반 상식으로는 예수께서 말씀하신 여덟 가지 행복을 복이라고 여길 수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역설적인 설교를 산 위에서 하셨다. 나도 그 산에 올라가 본 적이 있고 거기 세워진 여덟 가지 행복을 상징하는 팔각정을 둘러본 적이 있다. 그러나 예수께서 축복하신 인간적 불행이 복이 될 수 있을까 지금도 가끔 의심한다.

 

우선 가난한 사람은 복이 있다라는 말씀을 되새겨 보자. 빈곤 퇴치는 문명사회에 지상 명령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어쩌자고 그런 말씀을 하셨을? “가난한 사람은 복이 있다는 말씀은 물론 전제 조건이 마음이 가난한 사람이라고 되어 있지만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이 육체적으로 또는 물질적으로 부유할 수 없고 돈이 많은 사람들이 마음이 가난할 수도 없는 일이 아닌가.

 

그러나 주색잡기로 빈털터리가 된 사람을 축복할 수는 없을 것이고, 경마장에 드나들며 그 많던 재산을 몽땅 날린 사람이 복이 있다고 하기도 어렵다. 한 평생 게을러서 조상이 물려준 많은 재산을 다 탕진한 자를 축복하지는 않으셨을 것이다.

 

"마음이 가난한 사람은 복이 있다. 이는 천국이 그들의 것이기 때문이다." (마태복음 5장 3절)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37

2019/06/18(화) 제 3차 세계대전? (414)

김동길

2019.06.18

532

436

2019/06/17(월) 10년 가는 세도 (413)

김동길

2019.06.17

723

435

2019/06/16(일) 이해 못할 축복 (V) (412)

김동길

2019.06.16

703

434

2019/06/15(토) 무병장수라는 말 (411)

김동길

2019.06.15

747

43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8)이영덕

김동길

2019.06.15

436

432

2019/06/14(금) 어즈버 소년행락이 (410)

김동길

2019.06.14

826

431

2019/06/13(목) 자화자찬 (409)

김동길

2019.06.13

851

430

2019/06/12(수)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408)

김동길

2019.06.12

945

429

2019/06/11(화) 순간의 감격 (407)

김동길

2019.06.11

932

428

2019/06/10(월) 꽃보다 방울떡 (406)

김동길

2019.06.10

876

427

2019/06/09(일) 이해 못할 축복 (IV) (405)

김동길

2019.06.09

853

426

2019/06/08(토) 경마도 스포츠인가? (404)

김동길

2019.06.08

80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