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금) 형제 생각(375)

 

형제 생각

원남면 면장의 따님인 나의 누님 김옥길은 그 시골에서 보통학교를 마쳤다. 나와는 나이 차이가 7년이나 있는데, 나는 전혀 기억이 없지만 그 누님은 나를 업어서 키웠다고 자랑하곤 했다. 

 

어느 해, 미국 뉴욕에서 우리 두 사람이 United Board 의 연중행사 만찬에 초대 받아 참석한 적이 있었다. 내 누님이 먼저 한마디 인사를 했는데 그 많은 사람들에게 나를 소개 하면서 내 동생이 아주 어렸을 때 내가 업어서 키웠습니다라고 우수개 소리처럼 한마디 하니 그 뒤에 단위에 올라가 연설을 해야 했던 내가 얼마나 난처했겠는가?

 

나의 형은 무척 다재다능한 사람이었지만 제대로 그 능력을 발휘해 보지도 못하고 일제말기에 징병제가 강요 되면서 일본 군대에 끌려가 해방이 되기 얼마 전 22살의 젊은 나이에 전사하여 돌아오지 못하였다. 그 형이 돌이 될까 말까한 나를 안고 시골집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이 평양에서 월남하던 보따리에 끼어 서울까지 왔지만 6.25사변 때 그만 잃어버려서 나의 아름다운 나체를 과시할 기회는 영영 사라지고 말았다.

 

나의 아버님이 상자에 든 그 아들의 유골을 안고 어머님과 함께 소만 국경으로부터 평양역에 도착하셨을 때 평양역에는 굳은 비가 하염없이 내리고 있었다. ! 내가 어찌 그날을 잊을쏘냐. 해방이 되고 나의 어머니는 그 아들이 돌아 올 것으로 믿고 매일 기다리셨다. 돌아오지 못할 줄을 아시면서도.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03

2019/11/10(일) 기다려주지 않는 세월 (559)

김동길

2019.11.10

1769

602

2019/11/09(토) 옷이 날개라지만 (558)

김동길

2019.11.09

1661

60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9) 조영남

김동길

2019.11.09

672

600

2019/11/08(금) 살아서 돌아오지 않으리(557)

김동길

2019.11.08

1577

599

2019/11/07(목) 무위도식 (556)

김동길

2019.11.07

1592

598

2019/11/06(수) 시민 사회가 되었으니 (555)

김동길

2019.11.06

1417

597

2019/11/05(화) 우리가 뭉치지 못하면 (554)

김동길

2019.11.05

1611

596

2019/11/04(월) 과거를 묻지 않기를 (553)

김동길

2019.11.04

1565

595

2019/11/03(일)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552)

김동길

2019.11.03

1739

594

2019/11/02(토) 웃음으로 한평생 (551)

김동길

2019.11.02

1797

59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8) 노신영

김동길

2019.11.02

627

592

2019/11/01(금) 보리스 존슨과 브렉시트(Brexit) (550)

김동길

2019.11.01

14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