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목) 부모 생각 (374)

 

부모 생각

우리 조상들이 수천 년 또는 수억 년 지치지 않고 사용해 온 '어버이' 라는 낱말은 이 나라 백성만이 쓰는 고유의 낱말인데 듣기가 우선 사랑스럽고 감동스럽다. 아버지나 어머니가 없는 자식은 태어나지 않는다. 부모의 얼굴뿐 아니라 성도 이름도 모르고 자라는 불행한 사람들이 있기도 하지만, 그런 부모일 지라도 그리워하는 마음은 간절할 것이다.

 

봉사의 문화가 한결같이 고아들을 매우 불쌍하게 여기는 문화적 전통을 지니고 있다. 억조창생이 모두 어버이의 사랑을 그리워하고 그 사랑 때문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산다.

 

나는 지극히 평범한 집에서 태어났다. 아버님의 조상들은 본디 평안남도 강서 사람들이고, 어머님의 고향은 평안남도 맹산이다. 두 분이 결혼을 한 까닭에 나는 김 씨 가문에 아들로 태어날 수 있었다. 내 위로는 누님(옥길)과 형(도길) 두 사람이 있었고, 그 당시 나의 아버님은 맹산 원남면의 면장이셨음으로 나는 면장의 둘째 아들로 태어난 셈이다.

 

나의 아버님(김병두)은 강서에서 서당에 다니셨기 때문에  한문 지식은 상당하였지만 정식으로 학교에 다닌 적이 없어서 독학으로 역사와 일본어를 익혔다고 들었다. 나의 어머니(방신근)는 맹산 고을의 낮은 벼슬을 했던 외할아버지의 따님으로 평양에 가서 숭현 학교에 3년쯤 다녔다고 한다. 두 분 모두 선량하고 남들을 도우려고 애쓰는 그런 부모였고, 따라서 나의 어린 세월은 행복하기만 하였다.

 

90노인이 된 오늘 까닭 없이 아버님, 어머님이 그리워진다. 나이 때문에 더욱 그런 것 같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97

2019/11/05(화) 우리가 뭉치지 못하면 (554)

김동길

2019.11.05

1597

596

2019/11/04(월) 과거를 묻지 않기를 (553)

김동길

2019.11.04

1554

595

2019/11/03(일)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552)

김동길

2019.11.03

1723

594

2019/11/02(토) 웃음으로 한평생 (551)

김동길

2019.11.02

1782

59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8) 노신영

김동길

2019.11.02

611

592

2019/11/01(금) 보리스 존슨과 브렉시트(Brexit) (550)

김동길

2019.11.01

1444

591

2019/10 /31(목) 아닌 밤중에 홍두깨(549)

김동길

2019.10.31

1486

590

2019/10/30(수) 트럼프가 재선된다면 (548)

김동길

2019.10.30

1513

589

2019/10/29(화) 영국은 몰락하는가 (547)

김동길

2019.10.29

1431

588

2019/10/28(월) 함량 미달의 한국 대통령 (546)

김동길

2019.10.28

1630

587

2019/10/27(일) 바늘 도둑이 소도둑이 된다 (545)

김동길

2019.10.27

1576

586

2019/10/26(토) 시들지 않는 꽃은 꽃이 아니다 (544)

김동길

2019.10.26

158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