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화) 진시황은 어디에 (372)

 

진시황은 어디에

나는 동양을 대표하는 독재자는 진나라 시황제이고, 서양을 대표하는 독재자는 히틀러로, 이들이 가장 잔인무도한 독재자들이었다고 생각한다. 진나라 첫 황제라는 의미로 진시황이라고 불리는 시황제는 기원전 3세기 전국 시대의 인물이다. 그는 어려서 왕위를 차지한 일곱 사람의 영웅들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그런 그는 날쌔고 민첩한 통치자여서 다른 여섯 사람의 영웅들을 다 누르고 진나라를 통일하여 중국 최초의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나도 중국의 서안까지 가서 그가 얼마나 위대한 통치자였는지를 실감하고 돌아왔다. 중국 역사상 그만큼 엄청나게 많은 업적을 남기고 가는 황제는 단 한사람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물론 만리장성은 그의 작품이라고 하기는 어렵겠지만, 그가 아니었다면 완성되지 못했을 것이다. 그는 분열된 중국을 통일하고, 황제 제도와 군현제를 닦음으로써, 이후 2천년 중국 황조들의 기본 틀을 만들었다.

 

그러나 그는 대 규모의 문화 탄압 사건인 분서갱유를 일으켜 비판을 일삼는 유생들을 구덩이를 파고 산 채로 묻어 버리고, 그들에게 인생의 갈 길을 가르치던 모든 경서를 모아 불태워 버렸다. 불로불사에 대한 열망이 커서 불로초를 구해 보라고 젊은 남녀를 삼천리금수강산에 보낸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는 49세에 세상을 떠났고, 그의 황제 자리도 십여 년 밖에 지키지 못했다고 한다. 권력은 두고 보면 참 허무한 것이다. 진시황이 간 곳은 어디인고.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91

2019/10 /31(목) 아닌 밤중에 홍두깨(549)

김동길

2019.10.31

1498

590

2019/10/30(수) 트럼프가 재선된다면 (548)

김동길

2019.10.30

1526

589

2019/10/29(화) 영국은 몰락하는가 (547)

김동길

2019.10.29

1439

588

2019/10/28(월) 함량 미달의 한국 대통령 (546)

김동길

2019.10.28

1646

587

2019/10/27(일) 바늘 도둑이 소도둑이 된다 (545)

김동길

2019.10.27

1589

586

2019/10/26(토) 시들지 않는 꽃은 꽃이 아니다 (544)

김동길

2019.10.26

1590

58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7) 안병욱

김동길

2019.10.26

626

584

2019/10/25(금) 총이 왜 이렇게 흔한가 (543)

김동길

2019.10.25

1303

583

2019/10/24(목) 생각보다 힘이 있는 것 (542)

김동길

2019.10.24

1782

582

2019/10/23(수) 자화자찬은 가장 부끄러운 일이다 (541)

김동길

2019.10.23

1702

581

2019/10/22(화) 김성수의 농토 일천만 평 (540)

김동길

2019.10.22

1433

580

2019/10/21(월) 조국의 앞날이 걱정스럽다 (539)

김동길

2019.10.21

175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