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6(월) 어디로 가는가? 대한민국 (371)

 

 어디로 가는가? 대한민국

나라의 앞날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나도 대학 출신이어서 아주 물정에 어둡지는 않은데, 나도 대한민국이 어디로 가는지 잘 알 수가 없다. 그렇다면 배우지 못한 사람들은 더 답답할 게 아닌가.

 

문재인이 대통령으로 취임하고 나서 어찌하여 분풀이하는 자세로 정치에 임하는가. 나는 그 까닭을 잘 알지 못한다. 대한민국이라는 배의 선장은 그 배가 어디로 향해 가는지, 그 목적지가 과연 어디인지 알고 있는가, 모르고 있는가.

 

여론 조사를 제대로 한다면 민중의 분노가 상투 끝까지 올라간 것 같은데, 대통령은 어디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답답하기 짝이 없다. 헌법은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라고 밝혀 놓았건만, 19대 대통령은 제멋대로 나가는 것 같아 걱정이다.

 

삼권 분립의 대원칙이 무너진 지 오래인 것 같다. 입법부, 사법부가 맥을 못 추고 심지어 장관들도 무엇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 다만 청와대만 우뚝 서서 불을 밝히고 있는 듯하니 이 배의 선장은 청와대만 이끌고 나가는 것인가?

 

한반도가 적화 통일의 위기에 놓였다고 보는 한국인이 많은데, 왜 선장은 모르는 척하고 딴 소리만 하는 것인가? 정말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91

2019/10 /31(목) 아닌 밤중에 홍두깨(549)

김동길

2019.10.31

1498

590

2019/10/30(수) 트럼프가 재선된다면 (548)

김동길

2019.10.30

1526

589

2019/10/29(화) 영국은 몰락하는가 (547)

김동길

2019.10.29

1439

588

2019/10/28(월) 함량 미달의 한국 대통령 (546)

김동길

2019.10.28

1646

587

2019/10/27(일) 바늘 도둑이 소도둑이 된다 (545)

김동길

2019.10.27

1589

586

2019/10/26(토) 시들지 않는 꽃은 꽃이 아니다 (544)

김동길

2019.10.26

1590

58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7) 안병욱

김동길

2019.10.26

626

584

2019/10/25(금) 총이 왜 이렇게 흔한가 (543)

김동길

2019.10.25

1303

583

2019/10/24(목) 생각보다 힘이 있는 것 (542)

김동길

2019.10.24

1782

582

2019/10/23(수) 자화자찬은 가장 부끄러운 일이다 (541)

김동길

2019.10.23

1702

581

2019/10/22(화) 김성수의 농토 일천만 평 (540)

김동길

2019.10.22

1433

580

2019/10/21(월) 조국의 앞날이 걱정스럽다 (539)

김동길

2019.10.21

175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