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4(토) 승부에 집착하지 말라 (369)

 

승부에 집착하지 말라

나는 스포츠가 쌍방의 승부욕 때문에 제 구실을 못하고 있다는 생각을 가끔 한다. 그러나 나는 어떤 시합에서 이겨야 한다고 생각하는 팀이 이길 것이 확실한 경우에만 TV에서 운동 경기를 시청하는 습관이 있다.

 

영국 Tottenham 축구단에 손흥민 선수가 등장하는 축구 시합은 어김없이 본다. 그것은 손흥민의 팀이 이길 때마다 그 경기를 보여주기 때문에 안심하고 보고, 미식축구에 있어서는 New England Patriots가 등장하는 경기만을 본다. 왜냐하면 어김없이 내가 후원하는 팀이 이기기 때문이다.

 

나는 나이가 많아서 그런지 내가 후원하는 팀이 지는 꼴을 정말 볼 수가 없다. 손흥민이 찬 공이 골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골문에 부딪쳤다가 퉁겨 나올 때 나는 속이 상한다. 승부에 너무 집착하면 스포츠는 더 이상 스포츠가 아니다. 승부욕이 지나치게 강하면 승자도 패자도 다 불행하게 된다

 

나는 흥분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내가 후원하는 팀이 이기는 광경만을 골라서 보는 지도 모른다. 내 마음이 그렇게 움직이는 것도 걷잡을 수 없는 일이 아니겠는가. 내가 한국인이기 때문에 손흥민이 나오는 시합과, 보스톤에 한동안 살았기 때문에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승리를 은근히 바라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30

2019/06/12(수)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408)

김동길

2019.06.12

1079

429

2019/06/11(화) 순간의 감격 (407)

김동길

2019.06.11

1030

428

2019/06/10(월) 꽃보다 방울떡 (406)

김동길

2019.06.10

985

427

2019/06/09(일) 이해 못할 축복 (IV) (405)

김동길

2019.06.09

979

426

2019/06/08(토) 경마도 스포츠인가? (404)

김동길

2019.06.08

887

42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7)백남준

김동길

2019.06.08

809

424

2019/06/07(금) 앓느니 죽지(403)

김동길

2019.06.07

1023

423

2019/06/06(목) 실종 17일 만에 (402)

김동길

2019.06.06

1035

422

2019/06/05(수) 지구의 주인은 누구인가? (401)

김동길

2019.06.05

992

421

2019/06/04(화) 유럽 연합의 앞날 (400)

김동길

2019.06.04

972

420

2019/06/03(월) 소리 안 나는 총이 있다면 (399)

김동길

2019.06.03

1116

419

2019/06/02(일) 이해 못할 축복 (III) (398)

김동길

2019.06.02

103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