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수) 빈부의 격차가 (366)

 

빈부의 격차가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문제는 인류의 역사 만큼이나 오래된 것 같다. 원시 시대의 기록은 찾아보기 어렵지만 우리들의 조상이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이 문제는 매우 심각하였다.

 

오늘도 여전하다. 아니 더욱 심각해진 것 같다. 새로운 시민 사회의 문을 열었다고 자부하는 1789년 프랑스 대혁명은 우선 신분 사회를 타파하고 세습적 특권을 용납하지 아니하는 시민 사회를 구축하는데 열을 올린 것이라고 풀이가 되지만, 그 내용은 가진 자에 대한 반감 때문에 비롯된 것이라 한다.

 

20세기에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1917년의 러시아 혁명은 일단 프로레타리아의 승리로 끝나게 되었지만 마르크스와 레닌의 그 꿈도 일백년을 버티지 못했다. 그러나 노란 조끼를 입은 젊은 사람들이 파리 시내를 벌써 23주나 토요일마다 누비면서 분풀이하는 것을 볼 때 이것도 또한 가지지 못한 자들의 분풀이라고 여겨진다.


최근에 프랑스가 전세계에 자랑하던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에 타서 엄청난 피해를 입었는데 마크롱 대통령이 곧 그 대성당의 복구에 착수하겠다고 선언을 하자마자 거액의 기부금이 재벌들로부터 쇄도하는 것을 보고 노란 조끼의 사람들은 “대성당 복구에 쓸 돈은 있어도 우리들에게 나누어줄 돈은 없느냐고 항의했다고 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30

2019/06/12(수)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408)

김동길

2019.06.12

1078

429

2019/06/11(화) 순간의 감격 (407)

김동길

2019.06.11

1030

428

2019/06/10(월) 꽃보다 방울떡 (406)

김동길

2019.06.10

985

427

2019/06/09(일) 이해 못할 축복 (IV) (405)

김동길

2019.06.09

979

426

2019/06/08(토) 경마도 스포츠인가? (404)

김동길

2019.06.08

887

42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7)백남준

김동길

2019.06.08

809

424

2019/06/07(금) 앓느니 죽지(403)

김동길

2019.06.07

1022

423

2019/06/06(목) 실종 17일 만에 (402)

김동길

2019.06.06

1035

422

2019/06/05(수) 지구의 주인은 누구인가? (401)

김동길

2019.06.05

992

421

2019/06/04(화) 유럽 연합의 앞날 (400)

김동길

2019.06.04

971

420

2019/06/03(월) 소리 안 나는 총이 있다면 (399)

김동길

2019.06.03

1116

419

2019/06/02(일) 이해 못할 축복 (III) (398)

김동길

2019.06.02

103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