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금) 우리는 누구인가 (319)

 

우리는 누구인가

19세기에 Charles Darwin이 진화론을 발표 하자마자 인간의 조상이 원숭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100여년 지나는 가운데 그들의 목소리는 많이 잠잠해 진 것 같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정답을 던질만한 사람들은 아직 없는 것 같다.

 

그러므로 200만년쯤 전에 그 모습을 나타내어 지난 2만년 동안 차곡차곡 문화를 쌓아 올렸고 지난 5000년 동안에는 급격한 발전을 거듭한 오늘의 Homo sapiens (라틴어로 '현명한 남자')의 정체는 아직도 잘 모른다. 따라서 나는 내가 누구인지 전혀 모르고 살아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원시 시대에는 개인이라는 존재가 그리 두드러지지는 않았울 것이다. 단지 막연하게 사람들이 모여서 살았을 뿐 그 한 사람 한 사람을 개인이라고 부를 필요도 없었던 것 같다. 개인(Individual)이라는 개념은 아무래도 사회학자들이 만들어 낸 낱말인 것 같은데 더 이상 나눌 수 없는 마지막 존재가 개인이고 그가 지닌 특성이 개성이라고 여겨진다.

 

옛날에는 개성을 그다지 문제 삼지 않았다. 그러나 사회가 고도로 문명화되면서 개인이 가장 소중한 존재로 부각되었다. 개인의 자유가 전체의 자유보다 100배는 더 소중하다는 관념은 언제부터인가 자리 잡고 흔들리지 않는다. 개인과 개성이 존중되지 않고는 사회 전체의 발전을 기약할 수 없다. 여기서 논의되는 인격이라는 것의 소중함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각자의 인격을 존중하지 않는 사회는 올바른 사회가 아닌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76

2019/07/22(월) 나라가 망하면 (448)

김동길

2019.07.22

91

475

2019/07/21(일) 생포된 신세 아닌가? (447)

김동길

2019.07.21

590

474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3)박은혜

김동길

2019.07.20

361

473

2019/07/20(토) 세월이 덧없어라 (446)

김동길

2019.07.20

633

472

2019/07/19(금) 무더운 여름날에 (445)

김동길

2019.07.19

973

471

2019/07/18(목) 제헌절에 생각했다 (444)

김동길

2019.07.18

811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813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835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1011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870

466

2019/07/13(토) 여가 선용이라지만 (439)

김동길

2019.07.13

850

46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2)서정주

김동길

2019.07.13

51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