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3(금) 이런 미인들이 (74)

 

당시에는 미국 항공사의 Northwest Air Lines 하나 만이 한국에서 미국으로 운행하였다. 이 배행기도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직행을 하지는 못하고 반드시 일본을 들러서야 갈 수 있었고, 또 태평양에 있는 Shamia 라는 작은 섬에서 주유를 하지 않고는 미국 본토까지 날아갈 수 없었던 때였다.

비행기를 타고 우선 놀란 것은 여승무원들이 모두 미녀들이라는 사실이었다. 근년에는 미국 비행기에 탑승하는 여승무원들은 흔히 나이가 어지간한 중년 아주머니들이 많은데, 그 당시에는 Miss America 경연 대회에 나갈 만한 여성들이 승무원으로 채용되던 시절이었다.

내 기억에는 1등이니 3등이니 하는 좌석의 구분이 없었던 것 같다. 물론 프로펠러로 뜨고, 날아가는 구식 비행기였지만 기내식은 최고급으로 준비되어 있었고, 12월 1일에 International Date Line (국제 날짜 변경선)을 통과했다는 증명 카드가 미국 내의 나의 주소로 배달되기도 했다.

어쨌건 그 비행기는 동경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서 승객 일행을 버스에 태워 천황 궁성 가까이 있는 호텔로 이송하여 하루 밤을 그곳에서 묵게 하였다. 그 배행기가 다음날 오후에 떠나게 되어있어서, 나는 처음으로 동경의 이곳저곳을 둘러 볼 기회가 있었다. 길거리는 깨끗하게 정돈되어 있었고, 오가는 사람들의 차림새도 한국에서의 그것과는 딴판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1

2017/07/20(금) 영문과에서 사학과로 (81)

김동길

2018.07.20

668

80

2018/07/19(목) 생각나는 대로 (80)

김동길

2018.07.19

1134

79

2018/07/18(수) 처음 뉴욕을 구경하다 (79)

기동길

2018.07.18

1307

78

2018/07/17(화) 에반스빌에서 인디아나 대학으로 (78)

김동길

2018.07.17

1189

77

2018/7/16(월) 아! Evansville College (77)

김동길

2018.07.16

1293

76

2018/7/15(일) 폭풍, 폭설 속에서 (76)

김동길

2018.07.15

1286

75

2018/7/14(토) 내가 깜짝 놀랐다 (75)

김동길

2018.07.14

1393

 ▶

2018/07/13(금) 이런 미인들이 (74)

김동길

2018.07.13

1436

73

2018/7/12(목) 미국 유학길에 올라 (73)

김동길

2018.07.12

1432

72

2018/07/11(수) 원두우 동상에 얽힌 이야기 (72)

김동길

2018.07.11

1441

71

2018/07/10(화) 출세가 빠른 사람 (71)

김동길

2018.07.10

1540

70

2018/07/09/(월) 형은 노동을 하며 동생을 공부시켰다 (70)

김동길

2018.07.09

145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