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화) 출세가 빠른 사람 (71)

 

“대기만성”이라는 말이 있다. 큰 그릇을 만드는 데는 시간이 많이 걸리고 단 시일 내에 만들어 질 수가 없다는 뜻일 것이다. 내가 출세가 빨랐다는 말은 큰 그릇이 되지 못했다는 고백이기도 하다. 나는 우리 나이로 28세에 큰 대학의 전임 강사가 되었고, 35세에 그 대학에 교무처장이 되었으니 내가 결코 출세가 더딘 사람은 아니지 않은가?

나는 교무처장이 되어 2년 동안 학생들의 입학과 졸업을 맡아 관리하였고, 장안에 큰 대학들의 교무처장, 학무처장 모임에도 참석하였다. 그 시절에 잊혀지지 않는 한 가지 사실은 그런 모임에서 당시 홍익대학의 교무처장직을 맡고 있던 화백 김환기를 만났다는 것이다. 우리는 매번 만날 때마다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사이었지만, 나는 그 사람이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존재로 알려진 화가가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하였다

그런 직책을 가지고 만났던 사람들 가운데 가장 유명한 인물이 된 사람이 단연 김환기 화백이다. 내가 왜 이런 말을 하느냐 하면, 오늘 평범하게 보이는 사람들 가운데 장차 명성을 떨치게 될 사람이 한, 둘은 꼭 끼어 있을 터이니 그런 줄 알고 사람들을 정중히 대하라는 충고를 한마디 남기고 싶기 때문이다.

오늘 유명한 사람들 가운데는 세월이 지나고 나면 대부분은 별 볼일 없는 인물들로 남게 되지만, 가물에 콩 나듯 세월이 흐른 뒤에 빛을 발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기를 바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47

2018/09/24(월) 하늘이 무너져도 (147)

김동길

2018.09.24

383

146

2018/09/23(일) 기죽지 말고 (146)

김동길

2018.09.23

2353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2410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2550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2625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655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509

140

2018/09/17(월) 대통령의 각성을 (140)

김동길

2018.09.17

3024

139

2018/09/16(일) 왜 생로병사인가 (139)

김동길

2018.09.16

2595

138

2018/09/15(토) 운동 시합도 마음대로 못하셔 (138)

김동길

2018.09.15

2601

137

2018/09/14(금) 하나님도 어떻게 못하시는 일 (137)

김동길

2018.09.14

2555

136

2018/09/13(목) 영국의 헨리 8세 (136)

김동길

2018.09.13

266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