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월) 형은 노동을 하며 동생을 공부시켰다 (70)

 

오래 살다보면 많은 사람들의 많은 가정을 알게 된다. 전라남도 해남이 고향인 목사 이준묵을 알게 된지는 상당히 오래 되었다. 그는 신학교를 마치고 한평생 그의 교향의 한 교회에서 시무하다가 정년이 되어 퇴직하였다. 그의 형은 아세아 자동차를 창설한 이문환이었다.

그런데 이 형제는 밥을 먹기도 어려웠던 가난한 집에 태어났으나 두 사람 모두 젊은 나이에 뜨겁게 신앙생활을 시작하였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두 형제가 다 공부를 할 수는 없는 처지였다. 형이 동생한테 이렇게 말하였다고 한다. “준묵아, 너는 신학교에 가서 신학을 전공하여 장차 훌륭한 목사가 되어라. 나는 노동을 해서라도 네 학비를 벌어 너의 뒷바라지를 해 줄 것이다.”

형 이문환은 곧 일본으로 건너가 여러 공장에서 기술을 배워가며 열심히 일을 하다가 기계에 손가락 한 토막을 잃어버리는 사고도 당하였다. 그러나 꾸준히 일을 해서 돈을 벌어 동생의 학비와 생활비를 보내주어 이준묵은 신학교를 졸업할 수 있었다.

이준묵은 해남 일대에서 가장 존경받는 목사가 되었고, 이문환은 자동차 회사를 설립할 만큼 유능한 기업인이 되었다. 그 동생 목사가 나에게 이런 말을 하였다. “내가 아이들도 모두 대학에 보낼 수 있었고, 서울에 아파트도 하나 가지고 있는데, 내가 무슨 돈이 있었겠는가, 우리 형님이 다 마련해 주신 것이다." 그 말을 듣은 나는 가슴이 뭉클하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98

2018/11/14(수) 어떤 질서가 바람직한가? (198)

김동길

2018.11.14

950

197

2018/11/13(화) 도덕 없이는 (197)

김동길

2018.11.13

2409

196

2018/11/12(월) 우리들의 역할은 (196)

김동길

2018.11.12

2627

195

2018/11/11(일) 우리는 앞으로 (195)

김동길

2018.11.11

2714

194

2018/11/10(토) 중국과 한국 (194)

김동길

2018.11.10

2711

193

2018/11/09(금) 중국이라는 나라 (193)

김동길

2018.11.09

2650

192

2018/11/08(목) 이번에 있었던 일 (192)

김동길

2018.11.08

2795

191

2018/11/07(수) 해마다 중국에 가는 이유 (191)

김동길

2018.11.07

2800

190

2018/11/06(화) 청춘 찬가 (190)

김동길

2018.11.06

2766

189

2018/11/05(월) 종교를 논하지 말라 (189)

김동길

2018.11.05

2791

188

2018/11/04(일) 어느 생명 공학자의 말 (188)

김동길

2018.11.04

2921

187

2018/11/03(토) 조용하게 살다가 (187)

김동길

2018.11.03

2970

[이전] 1[2][3][4][5] [다음]